본문 바로가기

갈 곳 없는 청년들…청년임대주택 두고 "우리 아파트 가격 폭락"

중앙일보 2018.04.06 23:06
서울시가 민간사업자와 함께 용산구 한강로에 건설중인 청년주택의 조감도(왼쪽), 청년주택에 반대하는 한 아파트단지의 안내문. [사진 서울시, 연합뉴스]

서울시가 민간사업자와 함께 용산구 한강로에 건설중인 청년주택의 조감도(왼쪽), 청년주택에 반대하는 한 아파트단지의 안내문. [사진 서울시, 연합뉴스]

최근 서울시가 추진하는 역세권 청년주택을 두고 ‘5평짜리 빈민 주택’이라며 혐오 시설로 규정한 아파트 안내문이 논란이다.
 
지난 4일 영등포구 소재 아파트단지 주민으로 구성된 ‘하이마트 부지 기업형 임대아파트 반대 비상대책위원회’는 ‘5평형 빈민 아파트 신축 건’이라는 제목의 안내문을 단지 안에 붙였다.  
 
이들은 “우리 아파트 옆 하이마트 부지에 청년임대주택이란 미명 하에 70% 이상이 1인 거주인 5평짜리 빈민 아파트를 신축하는 절차를 서울시가 추진하고 있다”며 “이런 주택이 허가되고 신축되면 우리 아파트는 막대한 피해를 입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아파트 가격이 폭락하고, 지하 6층 건물을 만들 경우 균열·건물 붕괴 등 아파트 안전 문제가 발생할 수 있으며 심각한 교통 혼잡을 겪게 될 것이라고 봤다.  
 
특히 빈민 지역 슬럼화로 인해 우범지역으로 이미지가 손상될 것이며 아동·청소년 문제가 발생하고 교육 취약지역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서울시는 영등포구청역 인근에 지하 5층~지상 19층 건물 2개 동을 신축해 역세권 청년주택으로 운영하는 사업을 추진 중이다.  
 
청년주택에 반대하는 한 아파트단지의 안내문. [연합뉴스]

청년주택에 반대하는 한 아파트단지의 안내문. [연합뉴스]

해당 사진을 찍어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해당 아파트 주민은 “청년세대에게 최소한의 주거 문제를 해결해주기 위한 사업인데, 격려와 위로는 못 해줄망정 기성세대의 끝없는 욕망에 눈이 멀어 어찌 이럴 수 있을까 하는 생각에 분노가 치밀어 올랐다”고 밝혔다.  
 
역세권 청년주택은 서울시가 민간 사업자에 건물 용적률 완화, 세금 감면 등 혜택을 주면 민간 사업자는 공공 및 민간임대주택을 지어 청년층에게 우선 공급하는 정책이다. 서울시는 이들 임대주택의 10~25%를 기부채납 방식으로 확보해 주변 시세보다 낮은 수준으로 청년층에게 임대한다.  
 
서울시는 2022년까지 역세권 청년주택을 총 8만호 공급할 계획이다. 그러나 앞서 마포구 창전동에 짓는 역세권 청년주택과 신림역 청년주택 등 다수의 청년주택 사업이 인근 주민들의 거센 반대로 몸살을 앓았다. 신림역 역세권 청년주택 인근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지난해 9월 25일 박원순 서울시장을 막아서며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지난달 31일 금융위원회, 서민금융진흥원, 신용회복위원회, 자산관리공사가 청년 1700명을 상대로 한 실태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22.9%가 부모와 독립 거주했다.  
 
이들의 51.0%가 월세를 이용했다. 보증금은 적고, 월세가 상대적으로 많은 현재의 구조가 청년의 주거 부담을 키우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증금이 1000만원 미만인 경우가 69.5%로 대다수를 차지했으며 월세는 30만원 미만이 44.2%, 30만~50만원이 49.3%였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