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원진 “사법부, 촛불 쿠데타 세력에 굴종…종북‧친북세력이 주모자”

중앙일보 2018.04.06 21:57
조원진 대한애국당 공동대표. [사진 연합뉴스]

조원진 대한애국당 공동대표. [사진 연합뉴스]

대표적 친박계 인사인 조원진 대한애국당 공동대표가 박 전 대통령 1심 선고와 관련해 “(사법부가) 촛불 쿠데타 세력에 굴종했다”며 힐난했다.
 
6일 조 대표는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1심 선고를 어떻게 평가하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법원 선고에) 가치를 두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조 대표는 “박 전 대통령에 직접적으로 돈을 준 사람이 있느냐”고 반문하며 “(그런 사람이 없는데) 어떻게 뇌물죄, 제3자 뇌물죄를 엮을 수 있나. (판결이) 잘못됐다”고 주장했다.
 
미르와 K스포츠재단 설립에 거액의 기업 돈이 건네진 사실에 대해 조 대표는 “K, 미르재단에 돈이 그대로 있다. (또) 대통령이 퇴임 후 재단을 이용한다는 건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돈이 한 푼도 안 나가고 그대로 있는데 어떻게 죄를 물을 수 있냐”고 반박했다.
 
정유라씨 승마지원에 대해서도 조 대표는 “승마지원과 박 전 대통령과 무슨 상관이 있냐”며 “(재판에서 정유라씨 말(馬)이) 삼성 거로 밝혀졌다. 그런데 그 말 하고 박 전 대통령과 무슨 상관이 있느냐”고 거듭 무죄를 주장했다.
 
향후 당 차원의 대응과 관련해서는 “(탄핵 정국 당시) 촛불은 혁명이 아니고 쿠데타”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은 돈 한 푼 받은 게 없다. 그게 진실이다. 그 진실에 맞는 그런 투쟁을 하겠다”고 밝혔다.
 
조 대표의 반복된 ‘쿠데타’ 주장에 진행자가 ‘주모자가 누구라고 보느냐’고 묻자 “종북 세력이라고 본다. 종북‧친북 세력들이 (주도했다고) 보고 있다”고 답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