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벌써 3번째…한국GM 근로자 또 숨진 채 발견

중앙일보 2018.04.06 19:01
[연합뉴스]

[연합뉴스]

경찰에 실종 신고가 접수된 한국 GM 소속 50대 근로자가 20여 일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지난 2월 군산 공장 폐쇄 결정 이후 한국 GM 근로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은 이번이 3번째다.  
 
6일 인천 논현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5분쯤 한국 GM 근로자 A(55)씨가 인천시 남동구 남동 공단 인근 길가에 주차된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씨가 타고 있던 차량은 순찰 중이던 경찰에 의해 발견됐다. A씨는 지난달 16일 경찰에 실종신고가 접수된 상태였다.  
 
경찰에 따르면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고, 타살 흔적도 없었다.  
 
앞서 지난달 25일과 같은 달 7일 전북 군산과 인천에서도 한국 GM 군산공장과 부평공장 소속 근로자가 연이어 스스로 목숨을 끊은 바 있다.  
 
군산공장 근로자는 5월 말 희망퇴직이 확정된 상태였고, 부평공장 근로자는 지난달 희망퇴직을 신청했었다.  
 
한편 A씨의 희망퇴직 신청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