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페이스북, "정보유출 한국 내 피해자 최대 8만6000명"

중앙일보 2018.04.06 18:33
페이스북코리아 사무실. [중앙포토]

페이스북코리아 사무실. [중앙포토]

 
최근 파문이 일어난 개인정보 유출 사태와 관련해 페이스북이 한국내 피해자가 최대 8만6000명에 이를 것이라고 밝혔다.
 
페이스북코리아는 6일 보도자료에서 이번 개인정보 유출 사태와 관련해 “국내에서 영향을 받았을 수 있다고 예상되는 총 이용자는 8만5893명”이라고 밝혔다.
 
해당 숫자는 이번 개인정보 유출 사태의 시발점인 앱(디스이즈유어디지털라이프·thisisyourdigitallife)을 설치한 한국 이용자 184명의 페이스북 친구 숫자를 근거로 계산된 것이다. 페이스북은 인터넷주소(IP)의 위치에 기반해 해당 기간에 한국에 있었던 이용자 수를 집계했다.
 
페이스북은 개인정보 유출 피해자가 전 세계적으로 최대 8700만명에 달한다고 밝힌 바 있다. 유출된 개인정보 항목에 대해 페이스북은 “전체공개로 설정된 항목들이 포함된다”며 “사용자의 설정에 따라 상이할 수 있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오는 10일 잠재적 피해자에게 개별적으로 안내문을 보낼 예정이다.
 
앞서 페이스북은 4일(현지시간) 2016년 미국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트럼프 캠프와 관련된 회사(캠브리지 애널리티카·CA)에 미국인 7100만명을 포함해 8700만명의 페이스북 데이터가 유출됐다고 밝혔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