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北, 예비군 얕보단 큰코다쳐.동원전력사령부 창설

중앙일보 2018.04.06 17:01
육군은 예비군 창설 50주년인 6일 동원전력사령부 창설식을 갖고 본격적인 임무 수행에 들어갔다. 
동원전력사령부는 평시 완벽한 전투준비태세를 갖춰 유사시 즉각 전선에 투입할 수 있는 부대를 유지하는 게 핵심 목표다. 또 개전 초기 수도권 방어 전력을 보강하고 병력 손실을 효과적으로 보충하는 임무도 맡게 된다.
예비군의 날인 6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육군 3군사령부에서 열린 동원전력사령부 창설식에서 기수들이 동원전력사령부 부대기를 들고 있다. [연합뉴스]

예비군의 날인 6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육군 3군사령부에서 열린 동원전력사령부 창설식에서 기수들이 동원전력사령부 부대기를 들고 있다. [연합뉴스]

육군은 이날 송영무 국방장관을 비롯, 구원근 초대 동원전력사령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 용인시 육군 제3군사령부에서 창설식을 가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축전을 통해 "예비군 역사의 새로운 50년, '예비전력 정예화'의 길을 함께 열어가고자 한다"며 "전국 260여개 예비군 훈련장에서 한반도의 평화를 수호하는 우렁찬 함성이 울려 퍼질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6일 경기 용인시 3군사령부에서 열린 '육군 동원전력사령부 창설식'에서 부대원들이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경례하고 있다. [뉴시스]

6일 경기 용인시 3군사령부에서 열린 '육군 동원전력사령부 창설식'에서 부대원들이 송영무 국방부 장관에게 경례하고 있다. [뉴시스]

동원전력사령부 창설은 국방개혁 2.0에 따라 현역 병력을 감축하고 예비군을 정예화한다는 국방부의 전력 개편 방침에 따라 이뤄졌다.

육군은 동원전력사령부 창설로 동원사단·동원지원단에 대한 단일 지휘체계가 갖춰져 동원 업무의 효율성이 높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통일 이후에는 미국이나 이스라엘과 같은 효율적인 동원 체제를 구축하는 데 중요한 역할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예비군의 날인 6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육군 3군사령부에서 열린 동원전력사령부 창설식에서 송영무 국방부장관(오른쪽) 등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예비군의 날인 6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육군 3군사령부에서 열린 동원전력사령부 창설식에서 송영무 국방부장관(오른쪽) 등 참석자들이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초대 동원전력사령관을 맡은 구원근 소장은 "앞으로 동원전력사령부는 미래 예비전력을 재디자인하고 작전 환경에 부합된 예비전력 운용을 통해 전쟁 승리의 마중물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구 소장은 제2작전사령부 동원참모처장, 육군본부 동원차장, 제36사단장 등을 역임해 동원분야 전문가다. 김상선 기자
6일 경기 용인시 3군사령부에서 열린 '육군 동원전력사령부 창설식'에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훈시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6일 경기 용인시 3군사령부에서 열린 '육군 동원전력사령부 창설식'에서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훈시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예비군의 날인 6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육군 3군사령부에서 열린 동원전력사령부 창설식에서 초대 사령관으로 임명된 구원근 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예비군의 날인 6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육군 3군사령부에서 열린 동원전력사령부 창설식에서 초대 사령관으로 임명된 구원근 소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예비군의 날인 6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육군 3군사령부에서 열린 동원전력사령부 창설식에서 초대 사령관으로 임명된 구원근 소장(왼쪽)이 송영무 국방부장관으로부터 부대기를 수여받고 있다.[연합뉴스]

예비군의 날인 6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육군 3군사령부에서 열린 동원전력사령부 창설식에서 초대 사령관으로 임명된 구원근 소장(왼쪽)이 송영무 국방부장관으로부터 부대기를 수여받고 있다.[연합뉴스]

 
 
  .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