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문재인 대통령, 朴선고 간담 서늘하게 봐야”

중앙일보 2018.04.06 16:48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31일 새벽 경기도 의왕시 안양판교로 서울구치소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31일 새벽 경기도 의왕시 안양판교로 서울구치소에 들어서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자유한국당은 6일 오후 박근혜 전 대통령이 1심 선고에서 징역 24년, 벌금 180억원의 중형을 선고받은데 대해 "오늘 이 순간을 가장 간담 서늘하게 봐야 할 사람은 문재인 대통령"이라고 말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오늘 재판부의 판결 내용은 이미 예견됐던 것이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재판 과정을 스포츠 중계하듯 생중계 한 것은 매우 개탄스러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한국당은 박 전 대통령 선고와 관련해 논평을 세 문장으로 짧게 보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