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로교통공단 '내 손주 지킴이 사업'으로 신중년 일자리 창출

중앙일보 2018.04.06 13:56
도로교통공단(이사장 윤종기)은 정부의 최우선 국정 과제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지난해 7월 공단 자체적으로 일자리 정책 브랜드 ‘KoJOB+’를 도입한 데 이어 ‘KoJOB+’ 일자리 창출 5개년 로드맵을 마련해 본격적인 일자리 창출에 나서고 있다. 그 중 ’내손주지킴이 사업을 통한 신중년 일자리 창출‘ 과제가 ’2018 사회공헌 대상‘ 일자리창출 지원 부문에서 사회공헌 대상을  수상해 눈길을 끈다.
‘내손주지킴이 사업’은 모든 어린이 통학버스에 동승보호자 탑승을 의무화하는 내용의 도로교통법 개정안(‘세림이법’)이 2015년부터 시행되면서 영세 소규모 학원, 체육시설 등이 구인난과 인건비 부담을 겪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시작하였다.
 
도로교통공단은 지역 노인일자리센터 및 학원들과 협업하여 신중년 구직자들을 통학버스 동승보호자(내손주지킴이)로 채용할 수 있도록 사업설명회 개최, 내손주지킴이 인력풀 구축, 동승보호자 교육, 일자리-구직자 연결 등을 종합적으로 실시하였다. 그 결과 2017년 하반기 울산‧경남지역에서 시범 사업을 통해 7명이 동승보호자로 채용됐다.
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 “신중년 일자리 수요와 보건복지부의 어르신 채용 정부지원금 제도 활용이 맞물려 일자리 창출 효과를 확대할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내손주지킴이 사업’을 전국적으로 확대 시행하고 이를 위해 유관기관과의 협업체계 구축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