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승선 인원·범위 넓힌 평택항 항만안내선…뱃고동 울렸다

중앙일보 2018.04.06 11:50
올해 평택항 항만안내선이 물류 활성화 및 평택항 경쟁력을 홍보하기 위한 힘찬 뱃고동을 울렸다.
 
경기도와 경기평택항만공사는 5일 평택항 내항 관리부두에서 항만안내선 출항식을 갖고 올해 본격적인 운항에 나섰다.
 
이날 출항식에는 공사 임직원을 비롯해 평택지방해양수산청, 평택세관, 경기도, 황해경제자유구역청, 평택시 등 평택항 유관기관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평택항 항만안내선의 운항을 축하했다. 출항식 이후에는 항만안내선에 탑승해 평택항 일원을 둘러봤다.
 
지난 2002년 운항을 시작한 평택항 항만안내선은 지금까지 항만 배후투자 및 이용 관심기업 등 9만 6천여명을 대상으로 평택항 현장을 알리는 역할을 해왔다.
 
2015년 선박 노후화 등의 이유로 항만안내선 운항이 한동안 중단된 바 있다. 그러나 경기도와 평택항만공사의 노력으로 지난해부터 다시 운항을 시작하게 된 항만안내선은 올해도 평택항의 부두시설 및 물류현장 곳곳을 누비며 평택항을 알린다.
 
올해 새로 투입된 평택항 항만안내선 카멜리아호는 80톤급으로 최대 100명까지 탑승이 가능하다. 또한 해운․항만물류 단체 뿐 아니라 일반인 단체방문객도 탑승할 수 있다.
 
경기평택항만공사 김재승 사업개발본부장은 “항만안내선은 평택항을 최전선에서 알리는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며 “평택항 이용을 원하는 해운물류업계 관계자뿐만 아니라 평택항을 찾아주시는 일반 방문객과 청소년 등 다양한 사람들에게 평택항의 물류 경쟁력을 널리 알리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해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평택항 항만안내선은 100명 이내 국내외 투자유치 관계자, 해운·항만물류 및 경제 관련 단체뿐만 아니라 30명 이상 일반인 단체면 누구나 신청이 가능하다. 예약방법은 승선 5일전까지 전화(평택항 홍보관) 또는 방문을 통해 신청하면 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