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네스트 대표 등 구속영장 청구

중앙일보 2018.04.06 10:07
[중앙포토]

[중앙포토]

암호화폐(가상화폐)를 거래하는 고객의 돈을 빼돌린 혐의 등을 받는 거래소 대표와 임원 등에 대해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6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금융조사2부(정대정 부장검사)는 코인네스트 대표 김모씨 등 가상화폐 거래소 2곳의 임직원 4명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들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이날 오전 열린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가상화폐 거래소 법인 계좌에 들어있는 고객 자금 수백억 원을 대표자나 임원 명의의 개인 계좌로 이체하는 수법으로 빼돌린 혐의(업무상 횡령·사기 등)를 받는다.
 
이들은 가상화폐 거래를 요청하는 매수자와 소유자를 연결해주고 이에 따른 거래 수수료를 챙겨야 했지만, 실제 거래는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지난달 코인네스트 등 거래소 3곳을 압수수색하고 회계 자료 등을 확보했으며, 이달 4일 김씨 등 4명을 체포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