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한반도 화해 분위기에 “그렇게 속고도 봄이 왔다 난리”

중앙일보 2018.04.06 09:0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변선구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변선구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6일 남북정상회담을 앞두고 한반도에 화해 분위기가 조성된 것과 관련해 “그렇게 속고도 또다시 한반도에 봄이 왔다고 난리들”이라며 비판적 시각을 드러냈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2000년 DJ(김대중 전 대통령)가 주도했던 조용필, 이미자 등 평양 공연이 한반도에 평화를 가져 왔느냐. 그때부터 김정일은 DJ가 퍼주었던 달러로 본격적으로 핵 개발을 하지 않았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청와대 주사파들이 나라를 파국으로 끌고 가 있다”며 “2000년 6월 DJ가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을 하고 돌아와 이제 한반도에 전쟁은 없다고 선언하고 통일이 눈앞에 온 것처럼 세계와 한국민들을 기망한 것과 똑같은 일을 지금 청와대 주사파들이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한번 속았으면 알아야 하는데 삼대에 걸쳐 8번을 거짓말한 독재정권의 포악한 후계자가 쳐 놓은 덫에 장단을 맞추면서 또다시 북핵 쇼를 주사파 정권이 벌이고 있다”며 “무한 생존경쟁을 벌이고 있는 언론들은 이에 부화뇌동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남북이 손을 맞춰 북의 핵 완성 시간만 벌어주는 남북 위장 평화 쇼를 직시하지 않으면 우리는 포악한 독재자의 핵 공갈에 신음하는 극한 상황을 맞이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그는 또 “좌파 사회주의 경제실험으로 거리에는 실업이 넘쳐나고 서민경제는 파탄지경에 이르렀는데도 법원ㆍ검찰ㆍ경찰ㆍ국정원ㆍ정치ㆍ경제ㆍ사회ㆍ문화계 전부를 좌파 코드 인사로 채우고, 전교조와 강성노조는 자기 세상을 만난 양 그들만 행복한 나라가 되어가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를 막는 것은 국민의 심판밖에 없다”며 “선거 한 번 해봅시다. 과연 대한민국 국민이 그렇게 어리석은지 한 번 봅시다”라고  6ㆍ13 지방선거에서 보수층의 결집을 호소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