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GM 성과급 450만원 지급 미루자 … 노조, 사장실 몰려가 쇠파이프 휘둘러

중앙일보 2018.04.06 01:06 종합 3면 지면보기
카메라 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이 사장실로 난입한 노조원들과 대치하고 있다. [사진 한국GM]

카메라 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이 사장실로 난입한 노조원들과 대치하고 있다. [사진 한국GM]

한국GM 노동조합이 사장실을 점거하고 집기류를 파손했다. 자금난에 부딪친 한국GM이 성과급 지급을 연기한다고 하자 50여 명의 한국GM 노조원은 5일 오후 2시20분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실을 찾아가 집단행동을 했다.
 

집기 부수고 부사장도 집무실 억류
카젬 사장 “검·경 신고해 법적 대응”

한국GM 노조는 현관 보안문을 부수고 사장실에 들어가 카허 카젬 사장에게 성과급 지급 연기 방침에 대해 항의했다. “사장은 물러나라”는 구호를 외치며 사장실과 비서실, 회의실을 점거했다. 이 과정에서 일부 노조원은 쇠파이프를 이용해 서랍장과 의자, 책상 등 사장실 집기를 파손했다.
 
카허 카젬 사장은 이날 오전 10시쯤 임직원에게 e메일을 발송해 “6일 지급하기로 약속한 2차 성과급을 지급할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당초 한국GM은 6일 직원들에게 지난해 성과급 중 절반인 1인당 약 450만원(총 720억원 규모)을 지급할 계획이었다.
 
호주 국적인 카허 카젬 사장과 언어적으로 소통하는 데 문제를 겪은 한국GM 노조원들은 오후 2시50분쯤 사장실을 빠져나가 다른 임원실을 점거했다. 이들은 전준명 한국GM 기술연구소장(부사장) 집무실로 이동해 불법행위를 이어갔다.
 
전준명 부사장은 최근 사내 임직원 대상 경영현황 설명회에서 카허 카젬 사장과 함께 회사 상황을 설명했다. 노조원들은 당시 설명회에서 전 부사장이 했던 발언에 대해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당황한 전 부사장이 집무실을 빠져나가려고 시도했지만 한국GM 노조원은 강압적으로 집무실에 그를 억류했다. 겁에 질린 부사장에게 지속적으로 답변을 요구하던 한국GM 노조원들은 약 30분 후 자진 해산했다.
 
카허 카젬 사장은 “직원들의 신체적 안전을 위협하고 회사의 자산을 파손한, 전적으로 납득할 수 없는 행위”라며 “불법행위에 대해 검찰·경찰·정부에 신고하고 징계·소송 등 합당한 절차를 이행하겠다”고 공표했다.
 
노사 간 대립이 격화되면서 한국GM의 경영 정상화는 난관을 맞았다. 미국 GM 본사는 신차 배정을 약속했고, 한국GM은 회생계획을 마련했다. 정부는 재무실사를 진행 중이다. 하지만 한국GM 노사 협상이 합의안을 마련하지 못하면서 경영 정상화 일정도 멈춰섰다.
 
배리 엥글 GM인터내셔널 사장은 “4월 20일까지 노조가 동참하지 않는다면 부도를 신청하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