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진핑, ‘방중’ 김정은 부부에 준 선물 가치는…4억원 넘어”

중앙일보 2018.04.05 10:58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부부가 지난달 25~28일 중국 방문 중 시진핑 국가주석 부부로부터 4억원 상당의 선물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3월 25~28일 중국을 방문한 김정은 부부가 시진핑 내외와의 오찬에서 기념 촬영하는 모습. [연합뉴스]

3월 25~28일 중국을 방문한 김정은 부부가 시진핑 내외와의 오찬에서 기념 촬영하는 모습. [연합뉴스]

 
3일(현지시각) 홍콩 빈과일보는 북한 조선중앙TV가 공개한 영상 등을 분석해 김 위원장 부부가 받은 선물의 가치가 최소 247만1000위안(약 4억1500만원) 이상으로 추산된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시진핑이 김정은에게 준 대형 꽃병은 최소 50만위안(약 8400만원)은 넘는 것으로 추정된다. 그릇과 백자 다구 세트도 각각 2만위안(약 336만원)과 5000위안(약 84만원)으로 추정됐다.  
 
김정은은 고급 중국 술인 마오타이(茅台) 11병도 선물로 받았다. 1980년 이전에 생산된 장핑(醬甁) 마오타이 5병과 1990년대 생산된 페이톈(飛天) 마오타이 6병으로, 장핑 마오타이는 병당 25만위안(약 4000만원) 이상의 희귀주로 평가받는다.  
 
김정은 부인 이설주는 또 펑리위안으로부터 루비 등 장신구를 받았다. 루비는 최소 3만위안(약 504만원), 청화자기 무늬 치마와 브로치는 6000위안(약 100만원)으로 추정됐다.
 
한편 이 같은 선물은 ‘북한에 대한 사치품의 공급·판매·이전’을 금지한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를 위반한 것이란 지적이 나온다. 결의 부속서에는 ‘미화 100달러 이상의 자기·식기류’ ‘보석·귀금속류’가 이전 금지 품목으로 명시돼 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