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난 의사라 사람 죽여도 감옥 2~3년도 안 가” 여친 상습 폭행

중앙일보 2018.04.05 09:03
 한 대학병원 간호사가 같은 병원 의사인 남자친구 B씨에게 수년 간 상습 폭행과 살해 협박까지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외부이미지]

[사진 외부이미지]

 
4일 SBS에 따르면, 동국대학교 일산병원에서 근무하던 간호사 A씨는 2012년부터 같은 병원 전공의와 사귀기 시작했다. 폭행이 시작된 건 사귄 지 1년이 지났을 무렵이었다.  
 
B씨의 폭행 수위는 점점 높아졌고, A씨는 다리 깁스를 두 번이나 해야 했다. 심지어 혼수상태에 빠져 119구급대가 출동하기도 했다. 당시 구급 기록에는 A씨가 구급대원에게 “때리지 마세요” “잘못했어요”라고 애원한 상황이 기록돼있다.
 
B씨는 폭행 사실을 숨기기 위해 A씨를 회유하거나 심지어 죽이겠다는 협박까지 했다고 한다. 또 A씨의 치료기록을 몰래 열람하기도 했다. 이로 인해 2개월 면허정지 처벌을 받았다.
 
B씨는 “이걸(폭행 사실을) 말하면 가만히 두지 않겠다. KCL(전해질)이랑 미다졸람(수면마취제)을 섞어서 죽여버리겠다”며 “난 의사라서 사람 죽여도 감옥 2~3년도 안 간다”고 말했다고 A씨는 밝혔다.
 
B씨의 가족은 해당 사건이 당사자 합의를 통해 끝난 사안이라고 밝혔다. B씨는 이 병원에서 수련의를 마치고 전문의 자격까지 취득해 현재 공중보건의로 군 복무 중이다.  
 
하지만 A씨는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자살을 시도할 정도로 후유증에 시달리다가 지난해 5월 병원을 그만뒀다.
 
한편 병원 측은 B씨의 폭행 사실을 파악하고서도 징계를 논의하는 회의조차 열지 않았다. 병원 관계자는 “개인 애정사 문제라서 병원 고충 처리로 다루는 게 적절치 않았다”고 밝혔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