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임종석 “야당, 국민투표법 먼저 개정해야” 야당 “제왕적 비서실장 … 개헌 밀어붙이기”

중앙일보 2018.04.05 01:09 종합 6면 지면보기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왼쪽)이 4일 청와대에서 ‘국민투표법 개정 촉구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임 실장은 국민투표법을 4월 임시국회에서 개정해 줄 것을 촉구했다. [김상선 기자]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왼쪽)이 4일 청와대에서 ‘국민투표법 개정 촉구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임 실장은 국민투표법을 4월 임시국회에서 개정해 줄 것을 촉구했다. [김상선 기자]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4일 개헌안 처리를 위한 국민투표법 개정을 국회에 요구했다. 임 실장은 이날 예정에 없던 ‘국민투표법 개정 촉구에 대한 입장문’ 발표를 통해 “(야당이) 개헌의 진정성이 있다면 국민투표법 개정을 우선 진행해야 한다”며 “국민투표법은 헌법재판소의 헌법불합치 결정으로 2016년부터 효력이 상실돼 2년3개월째 국민투표 자체가 불가능한 상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를 방치하는 것은 국민의 투표권을 박탈하는 것”이라며 “이를 바로잡지 않고서 헌법기관의 책무를 다한다고 볼 수 없고, 국회의 직무유기라는 비판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지적했다. 청와대는 국민투표법 개정을 촉구하는 대통령의 서한을 이번 주 국회로 보낼 예정이다.
 
국민투표법이 개정되지 않으면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26일 발의한 개헌안은 물론 향후 국회가 합의를 통해 도출할 개헌안도 국민투표에 부칠 수 없다. 헌법재판소가 2014년 국내 거소 신고가 안 된 재외국민의 투표권 행사를 제한하는 내용(14조 1항)에 대해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린 뒤 국회가 개정안을 만들지 않았기 때문이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선관위 해석으로는 4월 23일이 6·13 지방선거와 개헌 투표를 동시에 실시하기 위한 국민투표법 개정 시한”이라며 “6월 투표가 동력을 잃으면 앞으로의 개헌 논의도 동력을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야당은 반발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청와대가 국민투표법을 운운하는 것은 청와대발 관제 개헌 물타기”라고 주장했다. 임 실장이 전면에 나선 것과 관련해선 “개헌도 남북 관계도 임 실장과 운동권 출신 청와대만 보이고 내각은 실종된 정부”라며 “임 실장이 입을 열어야 할 때는 관제 개헌 밀어붙이기 쇼가 아니라 김영철의 천안함 조롱으로 상처받은 국민의 마음을 위로할 때”라고 비판했다.
 
권성주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제왕적 대통령제에 취한 문재인 정권의 비서정치가 임 실장의 만기친람 국정 운영에까지 도달했다”며 “권력에 취해 낄 데 안 낄 데를 구분 못하는 제왕적 비서실장은 헌법이 규정한 삼권분립의 원칙마저 깨고 있음을 자신만 모르는 듯하다”고 논평했다. 최경환 민주평화당 대변인은 “국민투표법이 조속히 통과돼야 하는 것은 맞지만 청와대의 일방적 압박으로 해결될 일이 아니다. 사실상 대통령 개헌안 밀어붙이기”라고 말했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