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중공업 일감 부족에 또 희망퇴직…입사 10년 이상 대상

중앙일보 2018.04.04 11:01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

현대중공업이 수주 절벽에 경영이 어려워지자 2년 만에 또다시 희망퇴직을 단행한다.  
 
현대중공업은 16일부터 29일까지 근속 10년 이상 사무직과 생산기술직 직원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하기로 했다.
 
회사는 희망퇴직자를 위해 통상임금 기준 최대 20개월 임금과 자녀 장학금을 지원한다.
 
또 희망퇴직의 일종인 만 55세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조기정년 선택제도 실시한다. 조기정년 선택제는 오는 9일부터 15일까지 희망자를 받는다.
 
조기정년 희망자는 희망퇴직자와 동일한 위로금과 자녀 학자금, 60세까지의 근속 포상금 지급 등 정년퇴직에 준하는 처우를 한다.
 
현대중공업은 앞서 2016년 과장급 이상 사무직과 기장 이상 생산기술직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했고, 2015년에도 과장급 이상 사무직과 여직원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진행한 바 있다.
 
당시 총 3500여 명이 희망퇴직했다.
 
회사 측은 3일 "경영 정상화를 위해 노력해왔지만, 일감 부족 현상이 더욱 심화하면서 불가피하게 희망퇴직을 계획하게 됐다"고 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