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WP에 열받은 트럼프, 베저스의 아마존 연일 때리기

중앙일보 2018.04.04 01:00 종합 6면 지면보기
자그마치 600억 달러(약 65조원)가 사라졌다.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미국 정치매체 악시오스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아마존을 손보겠다고 벼르고 있다”며 “아마존에 반독점법 적용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한 이후 4거래일 만에 증발한 아마존의 시가총액이 이 정도에 달한다. 트럼프 대통령의 날 선 트윗이 한 차례 더 올라온 2일 아마존 주가는 또 다시 5.2% 급락했다.
 

‘푸틴, 트럼프에 뇌물’ 기사 결정적
“우체국, 아마존 택배 배달로 손실”

반독점법 적용 고려 소식 나오자
아마존 시총 4일 새 65조원 날아가
베저스는 회사 분해될까봐 침묵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우체국이 아마존으로 돈을 벌고 있다고 말하는 이는 단지 바보들이나 그보다 못한 사람들”이라며 아마존을 다시 정조준했다. 그러면서 “충분히 세금을 내고 있는 우리의 소매업체들이 전국에서 문을 닫고 있다. 이건 평평한 운동장이 아니다”고 거듭 강조했다.
 
지난달 31일에도 트럼프 대통령은 마라라고 골프장으로 이동하는 차 안에서 자신의 트위터에 “미국 우체국이 아마존의 택배를 배달할 때마다 평균 1.5달러의 손해를 보는 것으로 보도됐다. 택배비 인상으로 아마존이 부담해야 할 배송 비용은 26억 달러(약 2조7000억원) 증가할 것”이며 “이 우편 사기는 반드시 중단돼야 한다”고 밝혔다.
 
제프 베저스. [AFP=연합뉴스]

제프 베저스. [AFP=연합뉴스]

트럼프의 표면적인 메시지는 유통 공룡 아마존에 ‘악당 이미지’ 씌우기다. 하지만 진짜 타깃은 제프 베저스(사진) 아마존 최고경영자(CEO)와 그가 소유한 워싱턴포스트(WP)라는 사실은 워싱턴 정가의 공공연한 비밀이다. 아마존이 밉다기보다는 베저스가 소유하고 있는 WP 때문에 아마존에 화살을 쏘고 있는 것이다. 베저스는 2013년 WP를 2억5000만 달러에 인수했다.
 
트럼프의 주장대로 아마존이 택배 비용을 덜 내는 것도 아니다. CNN 등에 따르면 아마존은 다른 대형 판매업체와 같은 수준의 택배 수수료를 내고 있다. 규모가 크기 때문에 우체국 역할을 하는 USPS가 단가를 깎아줄 뿐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트윗에서 “WP는 (아마존의) 로비스트이며, 로비스트로 등록해야 한다”고 언급한 대목은 WP에 대한 원한이 뼛속 깊이 사무쳐 있음을 짐작게 한다. WP는 이에 대해 “아마존의 경영에 WP는 아무 연관이 없으며, 베저스 또한 WP 경영에 관여하지 않고 있다”고 해명했지만, 트럼프의 분노는 식지 않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캠페인을 시작한 2015년 말부터 트위터를 통해 아마존을 공격하는 트윗을 날렸다. 자신에 대한 WP의 보도가 지나치게 악의적이라고 판단하면서다.
 
지난 주말 WP에 실린 로버트 뮬러 특검과 전직 포르노 배우 스토미 대니얼스에 대한 기사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 번 더 분노하는 계기가 됐다고 전해진다. 특히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트럼프에게 뇌물을 줬다는 기사를 보고 아마존을 반드시 손보겠다는 결심을 굳혔다는 후문이다.
 
미국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베니티 페어’는 2일 백악관과 가까운 4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공을 던졌고, 이제 전쟁이 시작됐다”며 “어떻게 하면 베저스를 ‘엿’ 먹일 수 있을까 고민 중”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베저스는 잠잠하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후보 시절이던 2015년 우주개발업체 블루 오리진의 로켓에 트럼프를 태워 우주로 보내버리겠다고 트위터에 썼던 베저스였지만, 취임 이후에는 침묵 모드다. 아마존이 반독점법에 걸려들면 회사를 분할해야 할 정도로 중차대한 위기 상황에 처하기 때문에 베저스의 고민이 깊어 가고 있다고 외신들은 보도했다.  
 
뉴욕=심재우 특파원 jwsh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