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류현진 경기 시구’ 김병현 근황 “초밥집 운영중…와서 한번 드셔봐라”

중앙일보 2018.04.03 19:28
류현진(31·LA 다저스)이 시즌 첫 선발 등판하는 날 김병현(39·전 KIA)이 시구자로 등장했다.

 
김병현은 3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의 체이스필드에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홈 개막전 LA 다저스와의 경기에 모습을 드러냈다. 이곳은  김병현이 미국프로야구 월드시리즈(WS) 우승 반지를 처음으로 낀 추억의 장소다.
 
시구하는 김병현 핵잠수함' 김병현(39)이 3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경기에서 시구한 뒤 환하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시구하는 김병현 핵잠수함' 김병현(39)이 3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와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경기에서 시구한 뒤 환하게 웃고 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마운드에 선 김병현은 특유의 사이드암이 아닌 오버드로우로 가볍게 던졌다. 김병현은 시구를 마치고 구단 관계자들과 인사한 뒤 경기장에서 류현진의 투구를 지켜봤다.  
 
2001년 애리조나의 창단 첫 우승의 주역이기도 한 김병현은 이날 체이스 필드 등장 소식을 트위터를 통해 팬들에게 알리고 즉석 질의 코너를 운영했다.
 
애리조나 방문이 얼마 만이냐는 질문에 그는 “10년도 넘은 것 같다. 그동안 여유가 없어서 못 왔었는데 이렇게 오니까 너무 좋다”라고 답했다.
 
김병현은 “선발 투수로 메이저리그를 시작하고 싶었지만, 팀의 결정을 존중해 구원 투수로 최선을 다했다”면서 그러나 “구원 투수로 너무 많은 경기에 등판해 녹초가 됐다고 생각한다”며 현역활동에 대한 아쉬움을 내비치기도 했다.  
 
김병현은 트위터 채팅이 끝난 뒤 우리말로 “안녕하세요. 좋은 질문 많이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많이 사랑해주길 바랍니다”라며 끝인사를 남겼다.  
 
현재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에서 초밥집을 운영하는 김병현은 “한 번 와서 드셔봐라. 굉장히 맛있다”며 식당 마케팅에도 나서 눈길을 끌었다.
김병현이 운영하는 초밥집 내부 [구글맵]
김병현이 운영하는 초밥집 내부 [구글맵]
아리조나 김병현이 8회말 등판 다저스 선수를 상대로 호투하고 있다. LA=김윤수기자 angelos@
아리조나 김병현이 8회말 등판 다저스 선수를 상대로 호투하고 있다. LA=김윤수기자 angelos@
 
김병현은 1999년부터 2003년까지 애리조나에서 뛰었고 2007년에도 잠시 애리조나 유니폼을 입었다. 그는 메이저리그 통산 9시즌을 뛰면서 86세이브, 평균자책점 4.42를 기록했다. 특히 애리조나에서만 70세이브를 수확했다.
 
이후 김병현은 일본프로야구 라쿠텐 골든 이글스를 거쳐 2012년 KBO리그 넥센 히어로즈에 입단했으며 지난 2014년 고향팀 KIA 타이거즈로 옮겨 2015년 마지막으로 1군에서 활약했다.
 
김병현은 지난해 겨울 도미니카공화국 윈터리그에서 히간테스 델 시바오 소속으로 뛰기도 했다.
 
배재성 기자 hongod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