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효리가 4·3 추념식에서 읽은 추모시는?

중앙일보 2018.04.03 12:21
제주4.3 70주년 추념식 내레이션 맡은 이효리. [뉴스1]

제주4.3 70주년 추념식 내레이션 맡은 이효리. [뉴스1]

가수 이효리씨가 3일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희생자들을 애도했다.
 
이효리씨는 이날 오전 10시 제주시 봉개동 4·3 평화공원에서 거행된 제70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서 추모시 '바람의 집'을 낭독했다. 
 
대중 가수들이 추념식 본행사에 참여하는 건 2014년 4·3 희생자 추념일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제주 4·3은 한국 현대사에서 6·25전쟁 다음으로 인명 피해가 컸던 사건이다. 당시 제주 인구의 10%인 2만5000~3만 명의 주민이 희생됐다.  

 
올해 70주년을 맞이한 4.3 사건 추념식에는 생존 희생자와 유족 등 1만5000명이 참석했으며 문재인 대통령도 추념사를 통해 "국가권력이 가한 폭력의 진상을 제대로 밝혀 희생된 분들의 억울함을 풀고 명예를 회복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바람의 집' (제주 4·3사건 추모시) 전문.
당신은 물었다
봄이 주춤 뒷걸음치는 이 바람 어디서 오는 거냐고
 
나는 대답하지 못했다
 
4월의 섬 바람은
수의 없이 죽은 사내들과
관에 묻히지 못한 아내들과
집으로 돌아가는 길을 잃은 아이의 울음 같은 것
 
밟고 선 땅 아래가 죽은 자의 무덤인 줄
봄맞이하러 온 당신은 몰랐겠으나
돌담 아래
제 몸의 피 다 쏟은 채
모가지 뚝뚝 부러진  
동백꽃 주검을 당신은 보지 못했겠으나
 
섬은
오래전부터  
통풍을 앓아온 환자처럼
살갗을 쓰다듬는 손길에도  
화들짝 놀라 비명을 질러댔던 것
 
4월의 섬 바람은  
뼛속으로 스며드는 게 아니라
뼛속에서 시작되는 것
 
그러므로
당신이 서 있는 자리가
바람의 집이었던 것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