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북 합동공연’ 1시간 일찍 시작한다

중앙일보 2018.04.03 09:45
2일 평양대극장에서 평양시민들이 남북태권도 시범단의 합동 시범공연이 끝나자 기립박수를 치고 있다. 평양공연 사진공동취재단

2일 평양대극장에서 평양시민들이 남북태권도 시범단의 합동 시범공연이 끝나자 기립박수를 치고 있다. 평양공연 사진공동취재단

평양에서 열리는 북측 예술단과의 합동 공연이 당초 계획보다 1시간 앞당겨진 3일 오후 3시(서울 시간 3시30분)에 진행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이날 “예술단 남북 합동공연 개막 시간이 1시간 앞당겨졌다”고 밝혔다. 당초 남측 예술단과 북측 예술단은 이날 오후 4시(서울 시간 4시30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합동공연을 열기로 했다. 이번 조치는 남측 요청으로 이뤄졌다.
 
문체부는 또 북한 문화상이 주최하는 만찬이 이날 오후 7시30분 도종환 장관과 예술단이 참석한 가운데 비공개로 이뤄진다고 했다.
 
남측 예술단의 평양국제공항 출발은 오후 11시30분(서울 자정)이며 인천공항 도착은 오는 4일 새벽 1시30분으로 예상된다. 출발과 도착 시간은 지연 가능성이 있으며 별도 공항행사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