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킨스쿠버 다이빙 20번 하고 나면 꼭 드는 생각

중앙일보 2018.04.03 01:04
[더,오래] 박동훈의 노인과 바다(15)
60미리 마크로 렌즈로 촬영한 해마. [사진 박동훈]

60미리 마크로 렌즈로 촬영한 해마. [사진 박동훈]

 
스킨스쿠버는 ‘관광’이다. 눈으로 보고 몸으로 물을 즐기는 레저다. 관광하면서 남는 것은 뭐다? 사진이다. 스킨스쿠버도 남는 건 사진이다.
 
스킨스쿠버를 처음 시작하면 직접 눈으로 수중생태계를 보는 것에 만족한다. 아니 세상에 이런 세계가! 그리고 경외감을 가지고 한동안 꿈속에서도 스쿠버를 다니는 분이 많다. 당구에 빠지면 천장에 당구대가 그려지는 것과 유사한 신비로운 체험이다. 그러나 그런 ‘다이빙 베이비’의 시간이 지나 그럭저럭 바다에 들어가는 횟수가 늘수록 뭔가 허전한 느낌을 지울 수 없다. 
 
내가 본 것을 남기고 싶다거나 내가 본 것을 다른 사람에게 보이고 싶어진다. 함께 다이빙했던 사람을 사진에 담고 싶어진다. 다이빙했던 기록을 남기고 싶어진다. 정해진 수순처럼 많은 다이버가 대략 20~30회 정도 다이빙을 하고 나면 그런 생각이 든다.
 
낚시하는 사람은 허풍이 심하다고 한다. “어제 잡은 대물이 2m가 넘었어~. 정말이야.” 그러나 믿는 사람은 별로 없다. 그러니 대물을 찍었던 사진이 있는지 물어보기 마련이다. 마찬가지다. 물속에서 어떤 일이 있었다거나, "대가리가 사람 머리통만 한 감성돔을 봤다"고 해도 도무지 믿어주지 않는다. 그러니 ‘인증샷’을 찍어 와야 믿어준다.
 
사정이 이러니 어느 정도 다이빙 기술을 익히면 수중사진가에 도전하려는 사람이 많다. 처음엔 자신을 위한 기록으로 시작한다. 좀 더 촬영기술이 늘면 찾기 어려운 생명체를 기록하려 한다. 이 수준마저 넘으면 예술성을 생각하게 된다. 대부분 수중사진가가 걸어온 길이다.
 
이 글을 읽는 독자가 다이빙 기술에 어느 정도 자신이 붙었다고 가정하고 수중사진에 도전하려면 어떻게 해지 알려주려고 한다. 앞으로 몇 회의 연재를 통해 수중사진의 세계를 맛보여 드리겠다. 
 
 
수중사진 기술의 첫 번째는 수중 몸놀림
10.5미리 광각렌즈로 촬영한 거북이 식사장면. [사진 박동훈]

10.5미리 광각렌즈로 촬영한 거북이 식사장면. [사진 박동훈]

 
수중사진을 시작하려면 일단 다이빙 기술이 뒷받침되어야 한다. 물속에서 촬영가 자신의 몸놀림이 자유로워야 한다. 뜨지도 가라앉지도 않도록 몸을 원하는 수심에 맞추는 중성부력 또한 완벽하게 맞춰야 한다. 그래야 흔들림 없이 촬영할 수 있다. 
 
육상에서 사진을 촬영할 때도 몸이 흔들리면 사진의 핀이 나가며 상이 흐려진다. 물속에선 몸이 더 많이 흔들린다. 조류 때문에 몸이 휩쓸리고 호흡에 따라 몸이 위아래로 내리 오른다. 숨을 들이쉬면 몸이 떠오르고 내쉬면 가라앉는다. 거기다 물이 흘러 좌우로도 움직인다. 마치 롤러코스터에서 사진을 촬영하기 어려운 것과 같은 상황이다. 
 
태양광을 바로 받는 육상에 비해 물속은 어둡다. 어두우니 그만큼 셔터스피드가 느리다. 그런 만큼 몸을 움직이지 않는 것이 필요하다. 다이빙을 어느 정도 한다는 사람도 막상 카메라를 들려주면 자신의 몸이 얼마나 상하좌우 전후로 요동치고 있었는지 확인할 수 있다.
 
 
수중촬영, 첫째도 안전 둘째도 안전
수중사진을 제법 오랫동안 한 편이라면 모험심이 발동한다. 좀 더 나은 피사체를 찾으려는 욕심이 생기기 때문이다. 딱 한장만 더 찍고 싶은 생각이 들기 마련이다. 조금 더 깊은 수심으로 들어가 남이 찍지 못한 걸 찍고 싶을 때도 있다. 
 
촬영에 몰두해 자신의 에어가 얼마나 남아 있는지 모르고 있을 때도 있다. 무감압한계(흔히 “데코”라고 부른다. No-Decompression Limit, 체내 초과 질소량에 따라 감압정지가 필요 없는 수심별 최대 허용 잠수시간)를 넘겨 촬영하는 무모한 짓을 벌일 수도 있다.  
 
혼자 물속을 다니다 보면 버디나 팀원과 어울려 다이빙하지 못할 경우도 많다. 혼자 다니면서 피사체를 찾아야 하고 또한 위험한 수중환경에 노출될 수도 있다. 해외 수중다큐멘터리 촬영가들이 수중촬영 도중 사망하는 예를 보더라도 그렇다.
 
 
접사렌즈로 찍을때 일정거리를 유지하지 않으면 숨어버리는 크리스마스 트리(갯지렁이 종류). [사진 박동훈]

접사렌즈로 찍을때 일정거리를 유지하지 않으면 숨어버리는 크리스마스 트리(갯지렁이 종류). [사진 박동훈]

 
필자가 위험할 수도 있는 수중촬영을 하는 이유는 물속에서 보았던 아름다운 순간의 감동을 간직하고 싶어서다. 아름다웠던 경치, 천연색 아름다움을 지녔던 수중생물들... 그런 것들에 대한 기억을 간직하고 싶었다.
 
그런데도 가장 중요한 건 사람의 안전이다. 안전을 위기에 빠뜨리고 얻는 사진은 아무런 가치가 없다. 예술혼에 빠져 자신의 영혼이 빠져나가 버리는 경우가 있다. 두 번 다시는 오지 않을 것 같은 찰나의 순간을 만날 수 있다. 그러면 예술혼이 들어와 본인의 영혼을 밀어낸다. 그때 정신을 차려야 한다. 
 
수중은 생명이 위험할 수도 있는 전장이다. 정해진 시간 내에 멋진 사진을 찍지 못했다 해도 아무도 당신을 나무라지 않는다. 대신 에어를 간당간당하게 남기고 올라와 자신의 사진을 자랑하는 사람이 있다. 수중사진 구루들은 그런 사람을 ‘바보’라고 부른다. 아무리 뛰어난 사진도 작가의 목숨보다 중요하지 않다.


 
카메라 장비보다 비싼 ‘수중하우징’
육상사진에 비해 수중사진은 쉽지 않다. 일단 카메라 장비가 고가이고 다루기도 힘들다. 부피도 만만치 않고 무게도 무거울 수 있다. 자유로운 다이빙을 하기 어려운 요소가 된다.
 
 
마크로렌즈로 손쉽게 찍을수있는 누디 브렌치. [사진 박동훈]

마크로렌즈로 손쉽게 찍을수있는 누디 브렌치. [사진 박동훈]

 
카메라 자체가 비싼 편인데, 수중사진은 그에 더해 카메라에 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전체를 감싸는 수중하우징이 필요하다. 카메라 장비보다 비싼 수중하우징도 흔하다. 수중하우징은 물속에서 단 한 방울의 물로 스며들어서는 안 되기 때문에 높은 수압을 견딜 수 있는 완벽한 방수가 필수다.
 
강화플라스틱은 물론 알루미늄 등으로 만들기도 한다. 주조나 단조, 압연 등 다양한 방법으로 물샐틈없이 만들어야 한다. 어떤 수중촬영가는 공업사를 찾아 자신이 원하는 하우징을 직접 개발해 만들기도 했다. 쇠괴를 밀링머신으로 깎아내서 만드는데 무모하다 싶을 정도로 가격이 비싸다. 그리고 엄청나게 무겁다.
 
수중하우징은 카메라에 완전히 밀착되는 것이 아닌 경우가 많다. 그만큼 내부 공간에 공기가 어느 정도 들어가 있다. 그걸 들고 수중에 들어가는 건 작은 공기탱크 하나를 더 끌고 들어가는 것과 같다. 몸의 부력을 조절하는 것 외에, 하우징의 부력도 조절해야 한단 얘기다. 습기가 차는 문제도 해결해야 하고 평형을 맞추기 위해 부력봉을 다는 등의 기술도 필요하다. 수중하우징과 관련해 추후 설명할 시간을 가질 것이다.
 
그런데도, 육상사진에 어느 정도 경험이 있는 다이버라면 조금의 장비와 시간을 투자해 물속에서 느꼈던 아름다움을 두고두고 간직할 수 있다. 조금 어렵지만 도전할 가치는 충분하다.
 
박동훈 스쿠버강사·직업잠수사 http://band.us/@bestscuba
 
 

비트코인의 탄생과 정체를 파헤치는 세계 최초의 소설. 금~일 주말동안 매일 1회분 중앙일보 더,오래에서 연재합니다. 웹소설 비트코인 사이트 (http://news.joins.com/issueSeries/1020)

관련기사
공유하기
박동훈 박동훈 스쿠버강사. 직업 잠수사 필진

[박동훈의 노인과 바다] 전직 디자이너. 바다가 좋아 산업잠수사와 스킨스쿠버 강사로 활동 중. 나이가 들어 바다 속으로 다이빙할 엄두가 나지 않는다는 건 변명이다. 스킨스쿠버는 70대든, 80대든 할 수 있다. 이론적으론 숨을 쉴 수 있는 한 가능하다. 또 수중사진은 스쿠버의 묘미를 한껏 더해준다. 스쿠버의 시작에서 수중사진 촬영까지, 그 길을 일러준다.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