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불 털다 떨어질 뻔” 재연하다 60대 여성 11층서 추락

중앙일보 2018.04.02 20:26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 연합뉴스]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사진 연합뉴스]

아파트에서 이불을 터는 흉내를 내던 60대가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났다.

 
2일 경기 의정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5시쯤 의정부시의 한 아파트 11층에서 A(65·여)씨가 바닥으로 추락해 숨졌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졌다.
 
집 안에 있던 A씨의 가족은 “A씨가 1시간 전에 이불을 털다가 떨어질 뻔했다며 흉내를 내다 추락해 숨졌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가 이불을 털다 순간 중심을 잃고 바닥으로 추락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고층 아파트일수록 바람이 강하게 불어 사고 위험이 더욱 크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