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김영철 "남측에서 천안함 폭침 주범이라는 사람이 저" 도발?

중앙일보 2018.04.02 16:29
 북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2일 남측 기자단과 만나 자신을 “남측에서 천안함 폭침 주범이라는 사람이 저 김영철”이라고 말했다. 북한의 대남 정책을 총괄하는 김영철은 인민군 정찰총국장이었던 2010년 천안함 폭침을 주도해 우리 군 46명 장병의 목숨을 앗아간 주범으로 지목돼왔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뉴스1]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뉴스1]

 
 김영철의 이 발언은 기자단이 전날 남측 예술단의 평양 공연장에서 북측 인사들의 저지로 현장 취재를 하지 못한 데 대해 사과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김영철은 “기자분들 앞에서,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님 앞에서 제가 먼저 북측 당국을 대표해서 이런 일이 잘못됐다는 것을 사죄라고 할까, 양해를 구한다“고 말했다.  
 김영철은 이날 예고 없이 오전 10시쯤 기자단 숙소인 고려호텔 2층 면담실을 찾아와 약 16분간 긴급 간담회를 가졌다. 그는 기자단에게 ”취재 활동을 제약하고 자유로운 촬영을 못하게 한 건 잘못된 일“이라며 “어제는 우리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모신 특별한 행사였고, 신변을 지켜드리는 분들과 협동이 잘 되지 않은 것 같다”고 설명하며 수차례 유감을 표명했다.
 김영철이 표면적으론 예술단 공연의 취재 제한에 대해 사과했지만 첫 마디에 천안함 폭침 이야기를 꺼낸 것은 '주범 논란'을 비껴가려는 언사라는 지적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에서 내빈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왼쪽은 트럼프 미국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 오른쪽은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평창동계올림픽 폐회식에서 내빈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왼쪽은 트럼프 미국대통령의 장녀인 이방카 트럼프 백악관 보좌관, 오른쪽은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연합뉴스]

 
 곽길섭 원코리아연구센터 대표는 “김영철이 스스로 천안함 폭침 이야기를 꺼냄으로써 ‘남에선 나더러 그렇다고 하지만 아니다’라는 이미지를 심는 것”이라며 “일부러 김영철을 내세움으로써 천안함 폭침 주범이라는 논란을 눙치고 지나가겠다는 뜻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수진 기자, 평양공연공동취재단 chun.s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