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사오정]춘래불사춘, 임시국회 첫날부터 꽁꽁 얼어붙은 여야

중앙일보 2018.04.02 16:03
화사한 색깔의 넥타이를 맨 정세균 국회의장이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동철,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와 2일 오전 국회에서 교섭단체 원내대표단 정례회동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화사한 색깔의 넥타이를 맨 정세균 국회의장이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동철,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와 2일 오전 국회에서 교섭단체 원내대표단 정례회동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봄기운이 완연한 2일 오전 여·야가 개헌과 민생·개혁 법안 등 현안을 놓고 팽팽한 기싸움을 이어갔다.  
 
여야 4개 교섭단체 원내대표들은 4월 임시국회 첫날인 이날 국회의장 접견실에서 정세균 의장 주재로 정례회동을 했다.  
 
특히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의 공동교섭단체인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이 이날 오전 교섭단체 등록을 마친 후 처음으로 회동에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산뜻한 색깔의 넥타이를 착용한 채 접견실에 도착한 원내대표들은 화기애애한 분위를 연출하며 기념촬영을 마쳤다.

 
정세균 국회의장이 정례회동에 앞서 시계를 보고 있다. 오종택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이 정례회동에 앞서 시계를 보고 있다. 오종택 기자

정 의장은 "(5월에 임기가 끝나는) 저에게는 일하는 국회로서는 아마 4월 국회가 마지막 임시국회가 될 것"이라며 "원내대표들께서 4월 국회에서 법안을 많이 처리하고, 특히 개헌 문제까지 제대로 챙기는 좋은 국회가 될 수 있도록 잘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정세균 국회의장이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자유한국당 김성태,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와 2일 오전 국회에서 교섭단체 원내대표단 정례회동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이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자유한국당 김성태,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와 2일 오전 국회에서 교섭단체 원내대표단 정례회동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그러나 공개회의에 들어가기 전 모두발언을 통해 개헌을 둘러싼 신경전을 드러냈다.
특히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개헌과 추경에 대한 야당의 전향적 자세를 요청했지만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아프리카 가나 해역에서의 한국인 선원 피랍사건을 집중적으로 거론하면서 날 선 대여 공세를 시도했다.
 
정세균 국회의장이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동철,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와 2일 오전 국회에서 교섭단체 원내대표단 정례회동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이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동철,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와 2일 오전 국회에서 교섭단체 원내대표단 정례회동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의 독단적이고 일방적인 관제 개헌안을 하루빨리 철회해 달라"며 "관제 개헌안은 국회와 국민을 무시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함진규 정책위의장, 박순자 중앙연수원장 등 참석 의원들이 2일 오후 국회 로텐더홀에서 양승동 KBS 사장 후보자 임명저지 규탄대회를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와 함진규 정책위의장, 박순자 중앙연수원장 등 참석 의원들이 2일 오후 국회 로텐더홀에서 양승동 KBS 사장 후보자 임명저지 규탄대회를 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어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도 "대통령 개헌안은 분권과 협치를 전혀 담고 있지 않고 제왕적 대통령의 임기만 8년으로 하는 것으로, 결코 동의할 수 없다"고 단언했다.  
 
그는 그러면서 "민주당이 진정성 있는 태도로 분권을 제도화하지 않으면 개헌은 수포로 돌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먼저 "개헌과 관련해선 권력구조 개편과 선거제도를 뺀 나머지는 쉽게 풀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2일 국회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본회의에 더불어민주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일부 의원들이 참석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이날 본회의는 양당의 불참으로 결국 열리지 않았다. 오종택 기자

2일 국회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본회의에 더불어민주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일부 의원들이 참석해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 이날 본회의는 양당의 불참으로 결국 열리지 않았다. 오종택 기자

이어 "권력구조는 특정 정당의 주장과 유불리를 떠나 지금 국민이 가장 원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국회에서 수용하는 방향으로 가면 해결이 될 것"이라면서 "선거제도는 승자 독식을 극복하고 민심이 그대로 선거결과에 반영된다면 국회가 거부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4월 임시국회가 첫발부터 난항을 겪고 있다. 여야의 쟁점법안에 대한 이견으로 2일 예정됐던 첫 본회의가 무산됐다.

당초 여야는 이날 오후 본회의를 열러 4월 임시국회 회기일정 건과 국무총리·국무위원 등 출석 요구의 건, 국가인권위원회 위원 선출건 들을 처리할 예정이었다.
 
오종택 기자 
 
 
 
 
 
포토사오정

포토사오정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