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경수, 경남지사 출마 선언…국회의원 재보선 8곳으로 늘어

중앙일보 2018.04.02 15:52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도지사 출마를 전격 선언하고 있다. 김 의원은 "경남 3명의 후보들의 선공후사의 결단으로 제가 단일후보가 됐다"며 "후보가 된 이상 의원직은 내려놓는다"고 말했다. [뉴스1]

김경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남도지사 출마를 전격 선언하고 있다. 김 의원은 "경남 3명의 후보들의 선공후사의 결단으로 제가 단일후보가 됐다"며 "후보가 된 이상 의원직은 내려놓는다"고 말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으로 불리는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의원이 6·13 지방선거에서 경남지사에 출마하겠다고 2일 공식 선언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경남 정권교체를 통해 벼랑 끝에 선 경남 지역의 경제와 민생을 되살리기 위해 저는 오늘 경남도지사 선거에 출마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그는 "그동안 열심히 선거운동을 해오신 공민배, 공윤권, 권민호 후보가 선공후사의 대승적인 결단으로 저를 단일후보로 지지하고, '원팀'이 돼서 선거 승리를 위해 함께 해주기로 한 데 대해 깊이 감사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도지사 출마로 인해 의원직을 사퇴하게 된 데 대해서는 김해시민들에게 진심으로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면서 "앞으로 더 큰 김해를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오전 공민배, 공윤권, 권민호 후보와 비공개 간담회를 하고 김 의원을 경남지사 단일후보로 추대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에 따라 나머지 후보 3명은 이날 오후 진행되는 당 공천관리위원회의 면접심사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김 의원이 민주당 경남지사 후보로 결정되면서 6월 국회의원 재보선 지역은 기존 7곳에서 김 의원 지역구인 김해을까지 포함해 8곳으로 늘어나게 됐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