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낮 초등학교 흉기 인질범 "졸업생" 말하자 그냥 통과

중앙일보 2018.04.02 15:28
신미애 방배초등학교장이 2일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신미애 방배초등학교장이 2일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2일 서울 방배초교에 들어가 인질극을 벌이다 경찰에 검거된 범인은 “졸업생인데 졸업증명서를 받으러 왔다”며 학교에 들어간 것으로 파악됐다. 학교보안관은 신분증을 확인하는 절차를 지키지 않고, 범인을 그냥 들어가게 해준 것으로 확인됐다.
 
학교 측에 따르면 인질극을 벌인 양모(25)씨는 이날 오전 11시 반쯤 정문을 통해 학교 안으로 들어갔다. 신미애 방배초 교장은 “출입 절차를 담당하는 학교보안관이 양씨가 젊고 졸업생이 맞는 것 같으니 그냥 들여보낸 것으로 보인다"며 "규정을 위반한 것이기 때문에 향후 추가로 조사를 통해 적합한 조처를 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양씨는 졸업증명서를 발급하는 행정실을 지나 오전 11시 33분쯤 교무실에 들어갔다. 당시 교무실 안에는 여교사 1명과 직원 1명, 다른 선생님의 심부름을 하던 학생 6명이 있었다. 그중 A(10)양의 목에 갑자기 과도를 들이댄 양씨는 “기자를 불러달라”고 요구했다고 한다.  
 
직원의 보고를 받은 설경수 교감은 교무실로 달려가 “무엇 때문에 그러느냐. 원하는 것을 들어줄 테니 아이를 풀어달라”고 말했다. 하지만 별다른 요구 사항을 말하지 않던 양씨는 “기자를 불러달라”고 다시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양씨가 인질로 잡힌 A양에게 “미안하다”고 말하기도 했다고 한다.  
 
오전 11시 50분쯤 경찰이 도착한 이후 교무실 안에는 경찰과 교장 선생님만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양씨와 대화하던 중 물을 요구해 건네주자 이를 마시던 양씨가 갑자기 발작 증세를 보여 신속히 제압하고 검거했다”고 말했다. 양씨는 근처 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A양은 다치지 않았지만 안정을 찾기 위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학교 측은 “전교생의 심리 치료를 하기 위해 교육청과 논의하고 있다"며 "범행 장면을 목격한 5명의 학생은 바로 내일부터 치료를 받도록 지원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또 “내일부터 학교 후문을 폐쇄하고 보안관실에서 출입을 철저히 통제하겠다”고 덧붙였다.
 
송우영ㆍ정용환 기자 song.wooy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