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영철 "내가 천안함 폭침 주범이란 사람…취재제한 사과"

중앙일보 2018.04.02 14:28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연합뉴스]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 [연합뉴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2일 남측 예술단 평양공연 취재제한을 사과하면서 자신을 "남측에서 천안함 폭침 주범이라는 사람"이라고 칭해 눈길을 끌었다.  
 
김영철은 이날 오전 10시(한국시간) 남측 취재진이 머무는 숙소인 평양 고려호텔을 찾아 남측 취재진과 약 16분간 긴급 간담회를 가졌다. 전날 열린 남측 예술단 평양공연 당시 남측 취재진이 공연장 내부로 들어가지 못한 것에 대해 사과하기 위해서였다.
 
김영철은 "남측에서 저보고 천안함 폭침 주범이라는 사람이 저 김영철"이라며 입을 열었다. 김영철은 2010년 천안함 사건 당시 북한의 대남 공작을 총괄하는 정찰총국 책임자였다. 지난 2월 평창 겨울올림픽 폐회식 당시 북측 고위급대표단으로 방남했을 때 방남의 적절성을 둘러싸고 남측에 논란이 일었던 인물이다.
 
김영철은 "남측 기자 선생들을 북에 초청한 것은 정말 자유롭게 취재활동을 하고 편안하게 촬영도 하고 이렇게 우리가 해드려야 할 의무가 있다"며 "취재활동을 제약하고 자유로운 촬영을 하지 못하게 하는 건 잘못된 일"이라고 말했다.
 
김영철은 "기자분들 앞에서 장관님 앞에서 제가 먼저 북측 당국을 대표해서 이런 일이 잘못됐다는 것을 사죄라고 할까. 양해를 구한다"며 "다만 이해할 문제는 어제 행사는 우리 국무위원장을 모신 특별한 행사였다. 행사에서 국무위원장의 신변을 지켜드리는 분들하고 공연 조직하는 분들하고 협동이 잘되지 않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영상은 다 촬영했는데 사진 촬영 기자가 섭섭하게 촬영을 못 했다. 국무위원장 입장하고 역사적인 화폭을 취재하지 못해 참으로 섭섭했을 것"이라며 "이다음에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할 때는 그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전날 평양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남측 예술단의 공연에서 남측 취재진은 카메라 기자 1명을 제외하고는 공연장에 들어가지 못했다. 
 
채혜선 기자, 평양공연공동취재단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