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현, 한국 테니스 선수 최초 세계 19위 기록

중앙일보 2018.04.02 13:48
 
정현(22·한국체대)이 한국 선수 최초로 세계 랭킹 20위 벽을 넘어섰다. 역대 아시아 남자 선수로는 네 번째다. 
 
정현.

정현.

2일 발표된 남자프로테니스(ATP) 단식 세계 랭킹에 따르면 정현은 2주 전 23위에서 4계단 올라 19위에 이름을 올렸다. 비제이 암리트라지(65·인도), 파라돈 시차판(39·태국), 니시코리 게이(29·일본)에 이어 네 번째로 세계 랭킹 20위 안쪽에 진입한 아시아 남자 선수가 됐다.
 
1996년 5월생인 정현은 만 21세 11개월에 20위 벽을 돌파하면서 암리트라지(19세 9개월)에 이어 두 번째로 어린 나이에 20위를 넘어선 아시아 남자 선수가 됐다.
 
역대 아시아 남자 선수의 최고 랭킹 기록은 니시코리가 2015년에 세운 4위다. 시차판은 9위, 암리트라지는 16위가 최고 기록이었다. 니시코리는 이번 주 순위에서 39위를 기록했다.
 
최근 6개 투어 대회 연속 8강에 오른 정현은 지난달 31일 귀국해 휴식하고 있다. 23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하는 ATP 투어 바르셀로나 오픈에 출전한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