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생민 스태프 성추행 의혹… 소속사 “확인 후 입장 밝히겠다”

중앙일보 2018.04.02 12:39
방송인 김생민. [연합뉴스]

방송인 김생민. [연합뉴스]

 
방송인 김생민이 성추행 의혹에 휩싸였다.  
 
2일 디스패치는 김생민이 2008년 방송사 스태프 두 명을 성추행했다고 단독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008년 김생민은 서울 모처의 한 노래방에서 방송 스태프 두 명을 성추행했다.  
 
이후 스태프들은 방송국에 이 문제를 보고했지만, 해당 프로그램 책임자들은 피해 사실을 1건으로 축소시켰다. 그리고 이들 중 B씨만 김생민으로부터 사과를 받았다. 당시 자진 퇴사한 A씨는 10년간 사과를 받지 못했다가 지난 3월 21일 김생민을 만나 사과를 받았다. 이 자리에 디스패치도 동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김생민 소속사 SM C&C 측은 중앙일보에 “보도를 접하고 현재 확인 중”이라며 “입장을 정리해 곧 공식 발표를 하겠다”고 밝혔다.
 
김생민은 20여 년의 무명생활을 딛고 지난해 KBS ‘김생민의 영수증’을 통해 전성기를 맞았다. 이후 방송계의 가장 핫한 인물로 급부상하며 다수의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