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교실은 룸살롱이 아니다”…포스트잇 도배된 교수 연구실

중앙일보 2018.04.02 11:00
 연세대 학생들이 성희롱 가해자로 지목된 한 교수의 사과와 처벌을 요구하는 ‘포스트잇 액션’에 나섰다.
[사진 연세춘추]

[사진 연세춘추]

 
연세대 학생 20여명은 지난달 30일 A 교수의 연구실 앞에 “사과하신다 하셨잖아요” ““학교≠룸살롱” “차이나는 성범죄 클래스” 등의 내용이 적힌 포스트잇을 붙이며 사과를 요구했다.
 
A 교수는 지난해 12월 연세대 중앙도서관에 ‘연세대학교 문과대학 ㄱ교수님은 수업에서 여학생들을 성적 노리개로 취급하였던 사실을 제발 사과해 주십시오’라는 제목의 대자보에서 성폭력 가해자로 지목됐다.
[사진 연세춘추]

[사진 연세춘추]

 
강의에 필요한 조모임을 구성하기 위해 남학생들이 마음에 드는 여학생들을 선택하게 하고, 종강 뒷풀이에서는 “술자리에 여자가 없으면 칙칙하다”면서 여학생들은 남학생들이 앉은 테이블에 한 명씩 가서 앉게 했다는 내용이었다.
 
피해 학생들은 지난해 4월 교수·학생 간 간담회에서 이 문제를 처음 제기했고, A 교수는 자신의 행동을 인정하고 사과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고 한다. 학생들이 공개 사과를 요구했지만, A 교수는 아직 사과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연세춘추]

[사진 연세춘추]

 
포스트잇 액션에 동참한 한 학생은 학내 신문 연세춘추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1년이 넘게 사과를 기다리고 있지만, A 교수는 가해 사실을 부인하고 현재까지 사과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한편 학교 측은 2월 윤리위원회를 열어 A 교수 징계를 인사위원회에 요청하기로 의결했지만, 인사위는 아직 열리지 않았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