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경필 "보수 달라져야 한다…언어 습관부터 고쳐야"

중앙일보 2018.04.02 10:49
[사진 남경필 페이스북]

[사진 남경필 페이스북]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2일 "보수는 달라져야 한다"고 말했다.  
 
남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지금 보수는 국민들에게 미래의 수권 능력에 대한 신뢰를 잃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남 지사는 "보수를 걱정하는 분들이 많다. 특정 정당에 대한 걱정이 아니다. 저는 우리 국민 대다수는 정파적이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보수는 이 지점에서 국민의 걱정거리가 되었다.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대안이 있는지, 법치주의와 시대에 맞는 시장경제를 제대로 구현해왔는지, 강한 의구심을 가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남 지사는 "보수는 달라져야 한다. 언어의 습관부터 고쳐야 한다"며 "사용하는 언어조차 품격을 갖추지 못한다면 국민은 ‘보수의 가치’를 인정하지 않을 것이다. 마땅히 비판해야 할 문제를 ‘거친 표현’으로 인해 본질을 훼손시킨 일이 반복됐다"고 비판했다.
 
남 지사는 “행동 양식도 타인에 대한 ‘배려’와 ‘책임’에 기반해야 한다”며 “지금껏 보수는 책임지지 않았고, 사회적 약자에 대한 배려도 부족했다”고 강조했다.
 
남 지사는 이어 “미래 비전과 국민 신뢰를 잃은 보수는 단순히 특정 정당의 선거 패배로만 끝나지 않는다. 보수가 다시 국민의 희망이 될 해법을 찾겠다. 보수의 가치와 품격을 바로 세우는 일을 책임지겠다”고 덧붙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