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황]"한한령 해제" 유커 돌아오기도 전에 주가부터 들썩

중앙일보 2018.04.02 10:19
중국이 '한류 제한령(한한령)'을 완화한다는 소식에 2일 유커, K-POP 등 관련주가 급등했다. 코스피·코스닥 지수도 함께 온기가 돌았다.
 
오전 10시 현재 코스피 지수는 전날보다 16.77포인트(0.69%) 오른 2462.62를 기록하고 있다. 코스닥 지수도 3.09포인트(0.35%) 상승한 874.18로 강세다.
 
지난달 30일 방한한 양제츠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한반도 배치에 반발해 취했던 경제 보복을 철회하겠다는 뜻을 청와대에 전했다. 한한령이 완화된다는 기대감에 관련주가 급등했다.
면세품 인도장 앞에 중국인 관광객이 몰려있다 [중앙포토]

면세품 인도장 앞에 중국인 관광객이 몰려있다 [중앙포토]

롯데관광개발(29.81%), 모두투어(7.75%), 하나투어(4.58%) 등 여행사와 한화갤러리아타임월드(13.9%), 신세계인터내셔날(8.22%), 롯데쇼핑(5.53%) 등 면세점 업체 주가가 특히 강세다. 
 
중국을 오가는 항공 노선 수요가 늘어날 것이란 기대감에 아시아나항공(4.51%), 제주항공(3.08%), 티웨이홀딩스(2.41%) 등 항공 주도 오름세다. 쿠쿠홀딩스(5.44%)와 쿠첸(18.76%) 주가도 뛰었다. 전기압력밥솥은 중국인 관광객들의 단골 쇼핑품목이다.
 
한류 관련 업종도 강세다. 에스엠(4.92%), JYP Ent.(4.32%), 와이지엔터테인먼트(5.36%) 등 연예 기획사 주식이 일제히 올랐고 CJ E&M(2.62%), 초록뱀(7.94%), 삼화네트웍스(3.43%) 등 콘텐트 제작 관련 종목 주가도 상승했다.
 
이날 금호타이어 주가는 전날보다 29.79% 급등한 5990원으로 이틀째 상한가를 기록했다. 금호타이어 노조는 지난달 30일 해외매각 찬반 투표를 시행하기로 결정하고, 지난 1일 투표에서 60% 찬성률로 해외매각에 합의했다.
 
코스피 시장에서 개인은 1247억원 순매도 중이다. 외국인은 129억원, 기관이 1288억원 순매도로 지수를 끌어올렸다. 코스닥 시장에서는 개인과 기관이 각각 209억원, 168억원 순매도다. 외국인은 308억원 순매수다.
 
이현 기자 lee.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