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바른미래당 연대냐 자강이냐…야권연대 두고 불붙은 노선싸움

중앙일보 2018.04.02 10:00
지방선거를 앞둔 바른미래당의 최대 고민은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의 서울시장 출마여부였다. 그런데 정작 안 위원장이 “서울시장 출마에 대한 제 입장을 정리해 말씀드리려 한다”며 출마 의사를 밝힌 지난달 29일 바른미래당은 또다른 이슈로 들끓었다. 유승민 대표가 꺼낸 ‘야권연대’였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앞줄 오른쪽)와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앞줄 왼쪽)이 29일 오후 대구시 동구 MH컨벤션웨딩에서 열린 대구시당 개편대회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앞줄 오른쪽)와 안철수 인재영입위원장(앞줄 왼쪽)이 29일 오후 대구시 동구 MH컨벤션웨딩에서 열린 대구시당 개편대회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미래당과 안 위원장의 중론은 야권 연대 불가론이다. 바른미래당은 창당의 명분으로 자유한국당을 대체하는 ‘대안 야당’을 내세웠다. 지방선거에서 한국당과 연대를 할 경우 이같은 창당 명분이 약해질 수밖에 없다. 박주선 대표도 지난달 30일 최고위에서 “선거에서 이기겠다고 출범목적과 목표를 저버린 채 선거공학적 연대를 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기만”이라고 말했다. 안 위원장도 “한국당은 경쟁하고 싸우고 이겨야 될 대상”이라며 “일관되게 그 입장 말씀드렸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 입장에선 한국당과 선거연대를 할 경우 민주당이 제기할 ‘적폐연대’ 프레임이 부담이다. 안 위원장은 지난 대선 때도 민주당이 제기한 적폐연대 프레임에 막혀 고전했다. 안 위원장 측 관계자는 “한국당이 서울시장 후보로 확장성이 없는 후보를 내보내는게 우리로서는 최선의 시나리오”라며 “민주당의 적폐연대 프레임도 깰 수 있고, 중도ㆍ보수표가 자연스럽게 안 위원장에게 쏠릴 수 있다”고 말했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김동철 원내대표, 지상욱 정책위의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 김동철 원내대표, 지상욱 정책위의장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뉴스1]

 
선거연대를 놓고 다른 목소리도 나온다. 바른미래당은 서울시장 외에 경쟁력있는 광역단체장 후보를 구하지 못하고 있다. 수도권과 호남 등에서는 더불어민주당에, 영남에서는 자유한국당에 밀리고 있다. 당선자를 내기 힘든 구조다.  이 때문에 바른미래당은 지방선거 전략을 마련하며 ‘1등 야당 교체’를 목표로 내걸었다. 전국적으로 고른 지지를 받아 민주당에 이어 득표율 등에서 2등을 차지하면 향후 정계개편 등에서 주도권을 쥘 수 있다는 계산이다.
 
하지만 지방선거에 나설 출마자 입장에서는 2등을 하기위해 출마하기란 쉽지 않다. 바른미래당 한 의원은 “지금 상황에서는 기초단체장 당선자 내기도 힘든 상황인데 당의 명분을 내세우며 연대의 길을 막아놓는 게 옳지 않다”며 “명분을 지키며 아름다운 패배를 할 지, 아니면 아니면 당선자를 내는 실리를 택할 지를 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호남에서는 민주평화당과, 수도권 등에서는 한국당과 연대를 모색하자는 의견도 나온다.
 
유 대표가 꺼낸 야권연대 카드는 하루 뒤인 30일 진화됐다. 하지만 불씨는 남아있다. 바른미래당은 중도ㆍ진보를 표방하는 안 위원장을 중심으로 한 국민의당 세력과, 보수를 표방하는 유승민 대표를 중심으로 한 바른정당 세력 간의 이종교배가 낳은 정당이다. 이 때문에 당의 진로나 정체성을 놓고 여전히 갈등이 있다. 유 대표는 바른미래당을 ‘개혁보수와 합리적 중도의 결합’이라고 표현하고, 박주선 대표 등은 바른미래당을 ‘개혁보수와 합리적 진보의 결합’이라고 설명한다. 바른미래당의 한 의원은 “유 대표가 야권연대를 얘기하는 건 보수통합이라는 자신의 아젠다를 던진 것”이라며 “이번 지방선거 이후까지 한국당과의 관계 설정 문제가 계속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