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나銀 채용비리 의혹 32명…"국회·청와대 등 전방위 청탁"

중앙일보 2018.04.02 09:54
최흥식 전 금융감독원장의 사퇴 배경이 된 2013년 하나은행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해 32건의 추가 정황이 확인됐다.

[금감원, 하나은행 특별 검사]
"채용 청탁 특혜 채용 의혹 16건
순위 조작 남성 합격 의혹 2건
특정 대학 출신 순위조작 의혹 14건"

 
금융감독원 하나금융 특별검사단은 2일 "지난달 13일부터 하나은행의 2013년 채용 업무 적정성을 현장 검사한 결과 그해 최종 합격자 229명 중 특혜 합격 의혹은 32명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채용 청탁에 따른 특혜 채용 의혹이 16건, 최종 면접에서 순위 조작으로 남성 특혜 합격 의혹이 2건, 특정 대학 출신 합격을 위한 순위 조작 의혹이 14건이었다.
 
최흥식 전 금융감독원장. [연합뉴스]

최흥식 전 금융감독원장. [연합뉴스]

 
채용 청탁에 따른 특혜 채용의 경우, 서류 전형에서부터 추천 내용이 '최종 합격'으로 기재됐다. 특혜 채용된 A 씨는 서류 및 실무면접 점수가 합격 기준에 크게 못 미쳤고 합숙면접에서도 태도 불량으로 0점 처리됐지만, 최종합격했다. 
 
추천자는 김OO(회)로 표기됐는데, 최성일 금감원 부원장보는 "'회'자가 회장 또는 회장실로 추정됐지만, 인사부장인 김OO를 통해 확인했지만, 내용을 확인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KEB하나금융지주 측은 "김정태 회장은 당시 지원자는 물론이고 지원자의 부모도 모르며 지원자를 추천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고 밝혔다.   
 
청탁 주체는 지주 내부 인사뿐 아니라 '국회 정무실' 또는 '청와대 감사관 조카' 등 정계 인사도 포함됐다. 또 이번 채용 비리 의혹으로 일로 사퇴한 최흥식 전 원장의 추천을 받은 지원자는 서류전형 점수(418점)가 합격 기준(419점)에 1점 미달했지만 합격했다.
 
금감원으로 추정할 수 있는 '감독원'이라는 추천 내용도 2건 있었지만, 최종적으로 불합격했다.
 
최종 임원면접에서 합격권 내 여성 2명을 탈락시키고, 대신 남성 2명의 순위를 상향 조정해 합격시킨 정황도 나왔다. 
 
최종면접에서 성별 합격 인원을 구분하지 않고 동일한 기준을 적용했을 경우 남성 199명, 여성 30명이 합격했을 상황이었는데 실제로는 남성 201명과 여성 28명이 합격했다.
 
같은 직무인데도 남녀 차등채용을 계획적으로 추진한 부분도 적발됐다. 2013년 하반기의 경우 남녀를 4 대 1 비율로 차등 채용하기로 사전에 정했다. 
 
이에 따라 서류전형에서 여성 합격선(서울지역의 경우 600점 만점에 467점)이 남성(419점)보다 월등하게 높아졌다. 같은 직무인데도 다른 잣대를 적용한 것이다.
 
심상정 정의당 의원이 제기한 학교 차별 사례도 14건 추가 적발됐다. 인사부장, 팀장, 실무 책임자 등이 특정 학교 졸업자를 합격시키기 위해 비공식 회의를 열었다. 2013년 상반기에는 합숙·임원 면접단계에서 원점수 기준으로 불합격권인 12명의 명문대 지원자를 합격 처리했다.
 
금감원은 최 전 원장의 채용비리 의혹 제기 후 20명 규모의 특별검사단을 꾸려 검사를 진행해왔다. 금감원은 채용비리 정황과 관련해 확보한 증거자료를 검찰에 제공하기로 했다.
 
이새누리 기자 newworld@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