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ㆍ중 무역전쟁 막 열리나…중국, 미국 돼지고기 등에 보복 관세

중앙일보 2018.04.02 09:52
중국과 미국의 본격 무역전쟁이 시작되는 걸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중앙포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중앙포토]

중국 정부가 2일부터 미국산 수입품 128개 품목에 대해 최대 25%의 ‘보복 관세’를 부과한다고 밝혔다.
 
25%의 고율 관세가 부과되는 대상은 미국산 돼지고기 등 8개 품목이다. 과일과 와인, 견과류 등 나머지 120개 품목에 대해서는 15%의 관세가 적용된다. 이들 품목의 지난해 수입 규모는 30억 달러(약 3조 17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국무원 산하 관세세칙위원회는 “중국의 이익을 보호하고 미국의 고율 관세 부과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혀 이런 조치가 ‘보복 관세’임을 시사했다.  
 
앞서 지난달 23일 미국 정부는 중국산을 비롯한 수입 철강에 25%의 관세를 부과한 바 있다. 당시 중국 재정부는 미국산 수입품에 대해 보복 관세를 부과할 것임을 예고했었다.
관련기사
그러나 대두(메주콩)로 대표되는 미국산 주요 수출품은 이번 보복 관세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지난해 미국은 약 140억 달러(약 14조 8000억원)에 이르는 대두를 중국에 수출했다”며 “중국 정부는 (이같은 점을 활용해) 앞으로 더 강력한 대응을 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만약 중국 정부가 대두에 대한 보복 관세를 부과한다면 미국 농민들은 큰 타격을 받을 수 있으며, 이는 트럼프 행정부에 무거운 부담이 될 수 있다. 2016년 대선 당시 ‘팜 벨트(농장지대)’의 유권자들은 트럼프 대통령의 주요 지지층이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대두에 고율 관세를 부과한다면 중국 역시 피해를 보게 된다. FT는 이에 대해 “중국 정부는 동물 사료로 사용하는 대두를 미국에 크게 의존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 전문가들을 인용해 “중국 경제는 여전히 수출에 의존하고 있기 때문에, 중국 정부는 미국과의 무역 전쟁이 확대되길 바라지는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관련기사
임주리 기자 ohmaj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