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4·3 거리로 나온 노동자들 “미국 직접 사과 받아낼 것”

중앙일보 2018.04.02 08:03
 제주4·3 민주항쟁 70주년을 앞두고 ‘4·3항쟁 70주년 정신계승 범국민대회’와 ‘노동자대회’가 지난달 31일 제주시청 인근 도로에서 열렸다.
 
3월 31일 제주시청 부근에서 열린 제주4·3 발발 70주년 기념 '4·3 항쟁 70주년 정신계승 범국민대회'와 '노동자대회'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연합뉴스]

3월 31일 제주시청 부근에서 열린 제주4·3 발발 70주년 기념 '4·3 항쟁 70주년 정신계승 범국민대회'와 '노동자대회'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연합뉴스]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와 민주노총 제주본부 주최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전국 민주노총 조합원과 시민사회단체 등 5000여명(주최 측 추산)이 참가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4·3민주항쟁’은 제대로 된 진실이 규명되지 못하고 공식적이고 정당한 이름을 찾지 못했다”면서 “노동자들이 나서 4·3을 총과 칼로 짓밟았던 진짜 주범인 미국의 직접 사과를 받아내고 바른 이름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민주노총 등은 대회에 앞서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4·3은 분단을 거부하고 자주 통일 조국을 세우려던 민중들의 위대한 투쟁”이라며 “4·3 학살을 자행하고 한반도 평화를 위협한 미국의 책임을 묻고 항구적인 평화체제를 위한 남북교류와 협력사업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행사가 진행된 제주시청 주변에서는 4·3 미국 책임 규명과 사과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이 진행됐다. 또 4·3 유적지 지도와 희생자 추념 의미를 담은 동백꽃 배지가 배포됐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