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4월부터 국민연금 1.9% 인상…월평균 7000원 더 받는다

중앙일보 2018.04.02 07:47
[중앙포토]

[중앙포토]

이달부터 국민연금 수급자는 월평균 7000원을 더 받는다.  
 
2일 보건복지부와 국민연금관리공단에 따르면 국민연금 수급자의 기본연금액은 지난해 전국소비자물가변동률(1.9%)을 반영해 1.9% 오른다. 적용은 25일부터다.
 
2017년 12월 기준 전체 국민연금 수급자 447만5143명의 월평균 급여액이 36만8570원인 점을 고려할 때 이달부터 월평균 수령액은 7002원 올라 37만5572원이 된다.
 
종류별로 보면 노령연금 수급자 370만6516명(월평균 38만6380원)은 종전보다 7341원을, 장애연금 수급자 7만5486명(43만8810원)은 8337원을, 유족연금 수급자 69만3141명(26만8620원)은 5103원을 각각 더 받는다.
 
국민연금은 해마다 물가상승률을 반영해 연금액수를 올려준다. 적정급여 수준을 보장해주려는 취지다.  
 
국민연금은 가입자가 수급연령에 도달할 때는 노령연금을, 가입자가 장애를 입으면 장애연금을, 가입자가 숨지면 배우자 등 유족에게 유족연금을 준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