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삶은 달걀보다 열량 적은 아이스크림

중앙일보 2018.04.02 06:45
 삶은 달걀이나 밥 한 공기보다 열량이 낮은 아이스크림이 출시됐다.
 
2일 업계에 따르면 빙그레는 최근 삶은 달걀(80㎉)보다 열량을 낮춘 아이스크림 ‘뷰티인사이드’를 내놨다.
빙그레 '뷰티인사이드'. [빙그레 제공=연합뉴스]

빙그레 '뷰티인사이드'. [빙그레 제공=연합뉴스]

 
빙그레의 다른 아이스크림보다 당을 50%, 지방을 80% 각각 줄였다. 110㎖ 용량의 열량은 70㎉에 불과하다. 설탕을 줄이고 천연 감미료로 단맛을 냈다.
 
롯데제과는 라이트 칼로리 아이스크림 ‘라이트 엔젤’을 출시했다. 초코맛과 녹차맛, 바나나맛 총 3종이다.  
 
롯데제과 '라이트 엔젤'. [롯데제과 제공=연합뉴스]

롯데제과 '라이트 엔젤'. [롯데제과 제공=연합뉴스]

설탕 대신 국화과 스테비아 잎에서 추출한 천연 감미료 ‘스테비올배당체’를 사용했다. 식이섬유 함유량은 일일 섭취 권장량(25g)의 50%에 해당하는 12.5g이다.
 
파인트와 컵 2가지 형태로 구성됐다. 컵 제품 열량은 59㎉, 파인트 열량은 일반 아이스크림 대비 3분의 1 수준인 280㎉로 낮췄다. 공깃밥 1그릇(200g 기준 300㎉)을 밑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