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레드벨벳 "평양 공연서 관객들이 박수 쳐주고 따라 불렀다"

중앙일보 2018.04.02 05:43
1일 오후 평양 동평양대극장에서 '봄이 온다'라는 주제로 열린 '남북평화협력기원 남측예술단 평양공연'에서 레드벨벳이 열창을 마친 뒤 밝은 표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일 오후 평양 동평양대극장에서 '봄이 온다'라는 주제로 열린 '남북평화협력기원 남측예술단 평양공연'에서 레드벨벳이 열창을 마친 뒤 밝은 표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레드벨벳아이린이 평양 공연 후 "숨이 차 하니까 관객들이 웃으며 박수를 쳐주셨다"고 소감을 전했다고 텐아시아가 2일 보도했다.  

 
레드벨벳 등 남측 예술단은 1일 오후 6시 50분 동평양대극장에서 열린 '2018 남북 평화협력 기원 평양 공연-봄이 온다'에 참석했다.  
 
레드벨벳은 이날 공연에서 '빨간 맛'과 '배드 보이'를 불렀다.  
 
예리는 “저희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크게 박수를 크게 쳐주고 따라 불러주기도 했다. 그것 때문에 긴장이 많이 풀렸다”고 말했다.
 
웬디는 “반응이 없어도 우리 노래를 보여드리자고 하는 거니까 최선을 다하자고 생각했는데 관객들이 호응을 많이 해줬다”고 덧붙였다.
 
이 자리에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리설주 여사, 김여정 제1부부장, 김영남 위원장, 최휘 위원장, 리선권 위원장, 김창선 실장 등이 참석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