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순직한 여성 소방관 시어머니의 가슴 아픈 오열

중앙일보 2018.03.31 21:41
30일 충남 아산의 도롯가에서 구조작업 도중 화물차에 치여 숨진 소방관과 소방 임용 예정자 등 3명 동기들이 합동 분향소를 찾아 헌화 분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충남 아산의 도롯가에서 구조작업 도중 화물차에 치여 숨진 소방관과 소방 임용 예정자 등 3명 동기들이 합동 분향소를 찾아 헌화 분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도로 위 개를 포획해 달라는 자동차 운전자와 주민의 요청을 받고 현장에 출동했다 교통사고로 숨진 소방관 김모(29‧여‧소방교)씨의 시어머니의 오열이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하고 있다.  

 
김씨는 지난해 말 동료 소방관과 결혼해 신혼의 단꿈에 빠져 있을 새댁 소방관이었다. 남편은 천안 서부소방서에서 근무 중이다.  
 
[사진 연합뉴스TV]

[사진 연합뉴스TV]

사고 소식에 가장 먼저 도착한 김씨의 시어머니는 “개 한 마리 때문에…난 억울하고 분해서 못 살아”라며 울분을 토했다. 그는 “내가 우리 며느리가 있어서 행복했단 말이야. 내가 6개월 동안을 꿈같이 지냈어”라고 말해 주변에서 이를 지켜보던 소방서 관계자와 장례식장 직원들도 안타까움에 “아휴~”하며 한숨을 내쉬었다.  
 
김씨의 친정어머니는 “내 딸을 살려내라”며 오열하다 실신해 119구급차에 의해 병원으로 실려가기도 했다.  
 
동료들 역시 “늘 밝고 적극적이었던 김 소방관이 너무도 허망하게 세상을 떠났다”며 눈물을 흘렸다.  
 
충남 아산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30분쯤 소방서 119에 “줄에 묶인 개가 도로에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사고 장소에서 가장 가까운 아산소방서 둔포119안전센터 소속 소방관 김씨는 소방관 임용 예정 교육생 문모(23‧여), 김모(30‧여)씨와 함께 소방펌프차를 타고 현장에 도착해 막 현장 수습을 하던 중 25t 트럭의 추돌 충격으로 밀린 소방펌프 차량에 치여 변을 당했다.  
 
아산경찰서는 31일 운전자 허모(65)씨를 교통사고처리 특례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운전자 진술을 통해 운행 중 차량 내 라디오 조작을 하느라 앞을 제대로 보지 못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날 소방관 김씨와 2명의 교육생이 안치된 충남 아산의 장례식장을 찾아 고인들의 영정 앞에 옥조근정훈장을 바쳤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