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제 넘은 킹...NBA 정규리그 867경기 연속 두자릿수 득점 올린 제임스

중앙일보 2018.03.31 21:05
마이클 조던(왼쪽)과 르브론 제임스. [AP=연합뉴스]

마이클 조던(왼쪽)과 르브론 제임스. [AP=연합뉴스]

 
'킹'이 '황제'의 기록을 넘어섰다.
 
미국프로농구(NBA) 스타 르브론 제임스(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가 한 경기 두자릿수 득점 기록을 새롭게 썼다. 제임스는 31일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 퀴큰론즈 아레나에서 열린 2017-2018 NBA 정규리그 뉴올리언스 펠리컨스와의 홈 경기에서 27점을 기록해 107-102 승리를 이끌었다. 제임스는 이날 1쿼터에만 11점을 올리면서 이미 두자릿수 득점을 기록했다.
 
이날 두자릿수 득점은 제임스와 NBA에 큰 의미가 담긴 기록이었다. 이 득점으로 제임스는 '농구황제' 마이클 조던이 갖고 있던 정규리그 최다 경기 연속 두자릿수 득점 기록(866경기)을 경신했다.
 
르브론 제임스(왼쪽)가 31일 미국프로농구 정규리그 뉴올리온스와의 경기에서 상대 솔로몬 힐을 앞에 두고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르브론 제임스(왼쪽)가 31일 미국프로농구 정규리그 뉴올리온스와의 경기에서 상대 솔로몬 힐을 앞에 두고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NBA에서 '킹'으로 불리는 제임스는 2007년 1월부터 11년 동안 출전한 모든 경기에서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했다. 어느새 경기수는 867경기까지 늘었다. 11년동안 정규리그에서 딱 10득점을 올린 건 2007년 10월과 지난 1월 등 단 두 차례뿐이었다. 이 부문 3위 기록은 또다른 NBA 전설 카림 압둘 자바의 787경기이고, 4위는 휴스턴 로키츠의 제임스 하든의 267경기로 차이가 크게 난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