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3년간 달려온 "무한도전 끝"…멤버들이 남긴 마지막 인사

중앙일보 2018.03.31 20:25
[사진 MBC 무한도전 캡처]

[사진 MBC 무한도전 캡처]

10여년간 국민 예능의 자리를 지켰던 MBC '무한도전'이 종영했다. 31일 MBC '무한도전'은 "무한도전 끝"이라는 자막과 함께 종영을 했다.
  
방송 말미에 '무한도전' 멤버들은 시청자들에게 마지막 인사를 했다. 박명수는 "'무한도전' 덕분에 결혼도 하고 내가 살 수 있게 됐다"며 무한도전이 자신의 삶에 가지는 의미를 설명했다. 
 
[사진 MBC 무한도전 캡처]

[사진 MBC 무한도전 캡처]

정준하는 "너무 실감이 안 난다"며 입을 떼기가 무섭게 눈물을 흘렸다. 정준하는 "시청자분들 고맙고, 제작진 멤버들 너무 고맙다. 감사하고 고마운 마음 밖에 없다. 죽을 때까지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하하는 "감사한 마음도 엄청 크지만 죄송한 마음도 크다. 여러분이 모자란 저희를 잘 살게 키워주신 게 맞다. 살면서 정말 감사한 마음으로 갚아 나가겠다. 정말 감사하다"며 쏟아진 눈물에 고개를 쉽게 들지 못했다.  
 
[사진 MBC 무한도전 캡처]

[사진 MBC 무한도전 캡처]

조세호는 "얼마 전 여행을 갔다가 돌아오는데 짧게 아주 기분 좋은 여행을 하고 돌아온 기분"이라며 "나는 형들에 비해 긴 여행은 아니지만 짧은 여행을 강렬하게 한 사람이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 기회가 된다면 형들과 세형이와 또 다른 여행을 해보고 싶은 마음에 좋은 기다림의 시간이 되지 않을까 싶다. 나란 사람을 멤버로 받아주셔서 진심으로 다시 한 번 감사하다"며 눈물을 참지 못했다.  
 
양세형은 "매 주 방송 하러 올 때, 개학할 때 친구들 만나러 가는 기분처럼 너무 설레고 좋았다. '무한도전'이 너무 재미있었다. 나와 너무 잘 맞았고 너무 많은 걸 배웠다. 정말 진심으로 감사했다"고 말했다.
 
[사진 MBC 무한도전 캡처]

[사진 MBC 무한도전 캡처]

유재석은 "너무나 힘이 들 때 도움과 큰 힘이 됐던 양세형, 조세호다. 아쉬운 마음이 든다. 모두 같은 마음일 거라 생각한다. 2005년 4월 시작해서 2018년 3월 종영하게 됐다. 어떻게 보면 이 프로그램에 저의 인생이 담겨 있는, 제가 이곳에서 인연을 만나 결혼했고 잘 살고 있고, 멤버들의 결혼까지 다 지켜봤다. 크고 작은 내 인생이 담겨 있다. 그래서 종영 인사를 드리는 게 상당히 아쉽고 죄송하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모든 것은 한편으로는 변화하는 시대에 '무한도전'이 또 다른 웃음을 드리기 위해서는 필요한 시간이 아닌가 싶다"며 "다시 '무도'로 돌아온다면 정말 '무한도전'스러운, '무도'가 왔구나 하는 내용으로 돌아오겠다. 13년 동안 변함 없는 격려와 응원, 박수 보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마지막으로 "무한~도전"을 외치며 시청자들과 작별을 고했다. 마지막 화면에는 '무한도전 끝'이라는 자막이 등장했다. '무한도전' 시즌2 여부는 결정되지 않은 상태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