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측 예술단 평양 도착… 현송월 "유명한 가수들 많이 오셨다"

중앙일보 2018.03.31 17:18
[사진 공동취재단]

[사진 공동취재단]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 '봄이 온다' 팀이 31일 오후 평양 고려호텔에 무사히 도착했다. 팀원들은 고려호텔 직원들의 환대를 받으며 환한 표정으로 호텔에 입장했다. 

 
앞서 남측 예술단은 이날 오전 김포국제공항을 떠나 평양순안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남측예술단을 인솔하는 도종환 문체부 장관과 예술감독을 맡은 가수 윤상은 마중 나온 박춘남 문화상,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과 환담을 나눴다. 
 
현 단장은 "반갑습니다. 평양에 오시니 저희가 기대가 크다"며 "유명한 가수들도 많이 오고…. 성의껏 준비해 오시니 기대가 크고 빨리 만났으면 하고 기다리고 있었다"고 말했다.
 
가수 윤도현은 "2002년 MBC 평양 공연 이후 16년 만"이라며 "가슴이 벅차다. 공연에 대한 기대감이 제일 크다. 16년 전과 지금 관객 반응이 어떻게 바뀌었을지 가장 궁금하다"고 말했다.
 
공항 입국장에서는 조선중앙통신과 조선중앙TV, 노동신문 등 10여 개 매체 20여명의 기자가 나와 사진을 촬영했다. 

 
예술단에는 가수 조용필, 이선희, 최진희, 강산에, 김광민, 윤도현, 백지영, 정인, 서현, 알리, 레드벨벳 등이 함께한다. 레드벨벳 멤버 조이는 드라마 촬영상 이유로 불참했다.

 
태권도 시범단도 방북 길에 함께했다. 남측예술단은 '봄이 온다'라는 공연 제목으로 무대에 오른다.  

 
남측예술단은 31일부터 4월 3일까지 방북해 동평양대극장과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공연을 펼친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남측예술단을 인솔하는 도종환 문체부 장관(오른쪽에서 두번째) 등이 31일 오후 평양순안국제공항에 도착,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단]

남측예술단을 인솔하는 도종환 문체부 장관(오른쪽에서 두번째) 등이 31일 오후 평양순안국제공항에 도착,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단]

가수 윤상이 31일 오후 평양순안국제공항에 도착,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의 환영을 받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단]

가수 윤상이 31일 오후 평양순안국제공항에 도착,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의 환영을 받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단]

환담하는 남북 인사들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을 인솔하는 도종환 문체부 장관(왼쪽에서 두번째)이 31일 오후 평양순안국제공항에 도착, 박춘남 문화상(오른쪽에서 두번째),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오른쪽에서 세번째)과 환담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단]

환담하는 남북 인사들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을 인솔하는 도종환 문체부 장관(왼쪽에서 두번째)이 31일 오후 평양순안국제공항에 도착, 박춘남 문화상(오른쪽에서 두번째),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오른쪽에서 세번째)과 환담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단]

예술단 맞이하는 현송월 단장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31일 오후 평양순안국제공항에 도착한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 예술감독을 맡은 가수 윤상과 환담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단]

예술단 맞이하는 현송월 단장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31일 오후 평양순안국제공항에 도착한 남북평화 협력기원 남측예술단 예술감독을 맡은 가수 윤상과 환담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단]

고려호텔에 도착한 가수 이선희. [사진 사진공동취재단]

고려호텔에 도착한 가수 이선희. [사진 사진공동취재단]

평양순안국제공항 도착한 조용필. [사진 공동취재단]

평양순안국제공항 도착한 조용필. [사진 공동취재단]

평양 고려호텔 도착한 백지영. [사진 공동취재단]

평양 고려호텔 도착한 백지영. [사진 공동취재단]

평양고려호텔 도착한 걸그룹 레드밸벳. [사진 공동취재단]

평양고려호텔 도착한 걸그룹 레드밸벳. [사진 공동취재단]

 평양고려호텔 도착한 걸그룹 레드밸벳. [사진 공동취재단]

평양고려호텔 도착한 걸그룹 레드밸벳. [사진 공동취재단]

평양 고려호텔 도착한 서현. [사진 공동취재단]

평양 고려호텔 도착한 서현. [사진 공동취재단]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