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막말한 적 없다”는 홍준표에 하태경 “장제원은 양반”

중앙일보 2018.03.31 15:51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좌)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우). [중앙포토]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좌)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우). [중앙포토]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막말을 한 적 없다”고 밝힌 데 대해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이 “홍준표 축출에 사력을 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31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홍 대표 발언을 보도한 기자를 링크한 뒤 “홍 대표는 자신의 막말에 대해 아무리 쓴소리 들어도 전혀 반성이 없다”며 “미친개 발언 사과한 장제원 의원은 홍 대표에 비하면 양반”이라고 밝혔다.  
 
그는 “홍 대표가 보수의 얼굴로 있는 한 보수의 혁신은 불가능하다. 민주당 지지자들은 홍 대표가 민주당 지지율 지킴이라며 ‘홍준표 종신대표론’까지 언급한다”며 “민주당 지지율만 올려주기 때문에 홍 대표는 한국당 뿐 아니라 바른미래당에게도 부정적 영향을 준다”고 지적했다.  
 
앞서 이날 홍 대표는 “향단이, 바퀴벌레, 암 덩어리, 연탄가스, 영남지역에서는 친밀감의 표시로 흔히 하는 영감탱이 등 우리가 통상 쓰는 서민적 용어를 알기 쉬운 비유법으로 표현하면 할 말 없는 상대방은 이것을 품위 없는 막말이라고 매도해왔다”며 “맞는 말을 막말로 매도하는 세상이다. 참 하기 어려운 것이 한국 정치판”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