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시민, 홍준표 당대표 연임설에 "그런 고마운 일이"

중앙일보 2018.03.31 15:32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왼쪽)와 유시민 작가. [뉴스1·JTBC]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왼쪽)와 유시민 작가. [뉴스1·JTBC]

유시민 작가가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당 대표를 연임할 것이라는 추측에 "그런 고마운 일이"라고 말했다.
 
지난 29일 방송된 JTBC '썰전'은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한국당이 겪고 있는 인재난을 다뤘다. 홍정욱 전 의원, 오세훈 전 서울시장, 이석연 전 법제처장, 김병준 전 국민대 교수 등이 서울시장 출마에 부정적인 견해를 밝히면서 한국당의 인물난은 '기근' 상태에 처했단 평가를 받아왔다.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박형준 동아대 교수는 "홍 대표 입장에서는 왠지 모르지만 오 전 시장은 마뜩잖을 것"이라며 "한 때 경쟁도 했었고 차기를 생각할 때 굉장히 견제되는 인물"이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유 작가는 "홍 대표가 본인이 또 (당 대표를) 하려고 하냐"고 물었다. 박 교수는 "또 하려는 생각이 있으니 당을 강하게 장악하는 것 아니겠냐"고 했다. MC 김구라 역시 "저도 그런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을 보탰다.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그러자 유 작가는 "생각도 못 했다. 난 정말 순진한가 봐"라며 "그런 고마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유 작가 반응에 박 교수는 "너무 좋아한다"고 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