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북 정상회담 개최 준비 위한 고위급회담… 내달 18일께 검토

중앙일보 2018.03.31 10:43
29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에 참석한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과 북측 대표인 이선권 조평통 위원장이 회담을 마친 후 공동보도문을 서로 교환하고 악수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단]

29일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남북고위급회담에 참석한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과 북측 대표인 이선권 조평통 위원장이 회담을 마친 후 공동보도문을 서로 교환하고 악수하고 있다. [사진 공동취재단]

 
남과 북은 4월 27일 정상회담 개최 준비를 위한 차기 고위급회담을 4월 18일께 개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31일 파악됐다.
 
지난 29일 판문점에서 개최된 남북 고위급회담을 마친 뒤 인사를 나눌 때 남측 수석대표인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대략 한 4월 18일쯤?”이라고 말했다.  
 
이에 북측 수석대표인 이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이 “4월 18일? 그렇게 합시다”라고 답했다.
 
이에 대해 통일부 당국자는 “4월 18일은 차기 고위급회담 개최일로 남북이 염두에 두고 있는 날짜”라며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