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상] 러, 신형 ICBM ‘사르맛’ 발사시험 두번째 성공

중앙일보 2018.03.31 02:00
러시아 차세대 ICBM인 사르맛의 발사 시험 장면. [러시아 RT 캡처]

러시아 차세대 ICBM인 사르맛의 발사 시험 장면. [러시아 RT 캡처]

 
러시아가 차세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인 ‘RS-28 사르맛’의 발사 실험에 성공했다고 30일(현지시간) 밝혔다.

최대 사거리만 1만8000㎞ 달해…“2021년경 실전 배치 예정”

 
 러시아 국방부는 이날 홈페이지에 올린 보도문에서 “(러시아 북부지역인) 플레세츠크 우주기지에서 신형 액체 ICBM인 사르맛 발사 시험에 성공했다. (러시아 전략미사일군이) 사르맛 개발에 적용된 설계 및 기술적 결정의 정확성 평가를 마쳤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방부는 미사일 발사 장면을 담은 동영상도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러시아의 사르맛 발사 시험은 지난해 12월에 이어 두 번째다.
 
 
이와 관련해 이타르타스 통신·내셔널 인터레스트(TNI) 등 외신은 러시아 방위산업 소식통을 인용해 “러시아는 2020년부터 사르맛을 양산할 것이다. 이듬해(2021년)부터는 실전 배치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이들 소식통은 2021년엔 사르맛 두 기가 지하격납고(사일로)에 배치되고, 이어 4기가 추가 배치돼 모두 6기를 갖춘 사르맛 연대가 설치돼 운영될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외신은 전했다.
 
빅토르 본다레프 러시아 연방 방어안보위원회 위원장은 “사르맛이 1∼2년 안에 양산체제에 들어갈 것이라는 기대는 성급하다. 하지만 일부 초도(初度) 생산 미사일은 머지않아 실전 배치될 수 있다”고 내다봤다.
 
러시아 신형 ICBM인 '사르맛'. [러시아 국방부 홈페이지]

러시아 신형 ICBM인 '사르맛'. [러시아 국방부 홈페이지]

 
사르맛은 러시아가 구소련 시절 양산한 ICBM인 ‘R-36M 보예보다’의 대체용으로 개발됐다.
최대 사거리가 1만8000㎞에 이르는 사르맛은 메가톤(TNT 폭발력 100만t)급의 개별유도 복수목표탄두(MIRV)를 15기까지 탑재할 수 있다고 외신은 전했다.
 
조진형 기자 enish@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