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고] 생존자 29명 남았다

중앙선데이 2018.03.31 01:37 577호 8면 지면보기
안점순. [연합뉴스]

안점순. [연합뉴스]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는 30일 위안부 피해자 안점순(사진) 할머니가 별세했다고 밝혔다. 90세. 1928년 서울 마포에서 태어난 고인은 41년 중국으로 끌려가 45년까지 위안부 피해를 겪었다. 46년 귀국해 강원도와 대구 등지에 살다 58세가 된 86년부터는 수원에 거주했다. 93년 위안부 피해자로 등록하고 2002년부터 본격적인 인권 운동가로 활동하며 자신의 피해 사실을 증언했다. 수원시는 안 할머니의 삶을 다룬 헌정 영상 ‘안점순 할머니의 마지막 소원’을 제작해 지난 8일 공개하기도 했다. 고인의 별세로 위안부 피해자 생존자는 29명으로 줄었다. 빈소는 수원 아주대병원. 발인은 1일. 031-219-6654.

위안부 피해 안점순 할머니 별세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