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로 위 개 구하려다 교통사고 … 여성 소방관·실습생 3명 숨져

중앙선데이 2018.03.31 01:32 577호 8면 지면보기
도로 위 동물을 잡으려고 출동한 소방관 한 명과 실습생 두 명이 현장 수습 도중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30일 소방청과 충청남도에 따르면 충남 아산시 둔포면 신남리 43번 국도에서 교통사고가 발생해 아산소방서 둔포119안전센터 소속 소방관 A씨(29)와 실습생 B씨(30)·C씨(23)가 숨졌다. 사망자 세 명은 모두 여성이었다. 특히 A씨는 지난해 말 동료 소방관과 결혼한 신혼이었고 실습생 두 명은 정식 임용을 불과 2주 앞두고 있었다.  
 
소방관들은 이날 오전 9시30분쯤 “줄에 묶인 개가 도로에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현장을 수습하던 중 25t 트럭의 추돌로 밀린 소방펌프 차량에 치여 변을 당했다. 소방차량 운전자와 트럭 운전자는 부상을 당했다.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