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베 내각 총사퇴하라…” 日 재무성 문서조작 항의 대규모 집회

중앙일보 2018.03.31 00:51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사학스캔들과 관련한 재무성의 문서조작에 항의하는 집회가 30일 밤 도쿄(東京)에 있는 총리관저 앞에서 열렸다. 참가자들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의 총사퇴를 요구했다. [사진 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사학스캔들과 관련한 재무성의 문서조작에 항의하는 집회가 30일 밤 도쿄(東京)에 있는 총리관저 앞에서 열렸다. 참가자들은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의 총사퇴를 요구했다. [사진 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사학스캔들’ 관련 재무성의 문서조작에 항의하는 대규모 집회가 도쿄에 있는 총리관저 앞과 국회 주변에서 열렸다.
 
30일 일본 NHK 방송 등에 따르면 집회 참가자들은 문서조작 의혹의 핵심인물로 최근 국회에 소환된 사가와 노부히사 전 국세청 장관의 증언 거부로 “의혹만 커졌다”며 아베 총리의 관여 여부에 대한 철저한 추궁을 요구했다.
 
이날 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1만2000여 명의 시위자들이 참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NHK는 이날 국회 주변에서 SNS 등에서의 참여 독려로 모인 개인‧단체가 대규모 항의 집회를 벌였다고 전했다.
 
참가자들은 ‘내각 총사퇴’ 등의 문구가 적힌 플래카드를 들고 “설명 책임을 제대로 이행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아베 총리의 부인 아키에 여사 등에 대한 국회 증인 소환도 요구했다.
 
아베 총리 부부는 지난 2016년 지방 사학재단인 ‘모리모토 학원’의 오사카 국유지 헐값 매입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 의혹은 ‘사학스캔들’로 불리며 일본 사회를 강타하고 있다.
 
특히 최근 재무성이 매각 결재문서를 조작해 국회에 제출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현재 일본 정가에서는 ‘도대체 누가 문서조작을 지시했느냐’에 관심이 집중하고 있다.
 
야당은 문서조작에 아베 총리 및 아소 재무상, 그리고 총리 정무담당 비서관인 이마이 다카야 등이 관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하지만 재무성은 아베 총리와 아소 재무상 등은 관여하지 않았다며 ‘보호막’을 치는 한편, 재무성 직원들의 관여 가능성을 주장했다.
 
오타 미쓰루 재무성 이재국장은 문서조작 당시 이재국장이었던 사가와 노부히로사 전 국세청 장관을 비롯한 재무성 직원에 화살을 돌렸다. 이재국은 재무성에서 국유지 매각을 담당하는 부서다.
 
재무성의 문서조작과 관련해 사가와 노부히사(佐川宣壽) 전 국세청 장관이 27일 참의원 예산위원회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사진 연합뉴스]

재무성의 문서조작과 관련해 사가와 노부히사(佐川宣壽) 전 국세청 장관이 27일 참의원 예산위원회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사진 연합뉴스]

 
이에 모든 이목은 사가와 전 장관의 입에 쏠리게 됐다. 하지만 사가와 전 장관은 이와 관련된 증언을 거부하고 있다.
 
지난 27일 청문회에 참석한 사가와 전 장관은 ‘누가 문서조작을 지시했느냐’는 질문에 50번 이상 답변을 거부하며 입을 닫았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