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美, 한국 지켜주고 있지만, 대가 제대로 못받아”

중앙일보 2018.03.30 23:42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의 분단 상황을 언급하며 “한국에는 경계선(군사분계선)이 있고, 군인(미군)들이 장벽을 지키고 있다. 그러나 우리는 이에 대해 그 대가를 제대로 지불받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29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하이오 주(州) 리치필드에서 사회기반시설을 주제로 한 대중 연설에서 “우리는 다른 나라들의 국경을 지켜주느라 수십억 달러를 쓰면서 정작 우리나라 국경은 지키지 못하고 있다. 뭔가 잘못된 것 아닌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물론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발언은 멕시코 장벽 건설의 당위성을 강조하기 위한 차원에서 나왔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평소 주장이기도 하다. 무엇보다 현재 한미 간 방위비 분담금 협상이 진행되고 있어 우리 입장에서는 흘려들을 수만은 없는 내용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수년간 워싱턴이 수조 달러의 돈을 다른 나라들을 재건하는데 쏟아부은 것을 목도해왔다”며 “그러는 사이 정작 우리나라의 사회기반시설들이 총체적 황폐 상태에 빠져들도록 방치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남한과 북한 상황을 봐라. 3만2000명의 군인(주한미군)들, 그리고 최고 수준의 장비들과 철조망이 그곳 어디에나 있다. 우리는 그 모든 것을 지켜주고 있다. 아무도 넘나들지 못한다”며 “그러나 우리나라에 대해서는 (우리가) 그렇게 안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은 우리나라를 재건하고 우리의 국민을 보살피며 우리의 위대한 미국 노동자들을 위해 싸워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